기사 공유하기

로고

hy, 균주 B2B 사업 누적 판매량 10톤 달성... 전년比 175%↑

B2B 거래 통해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분말 누계 1만kg 판매전용 브랜드 론칭 및 소재 다양화, 안전성 인증 등 B2B 경쟁력 지속 강화연면적 3000평 규모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 추가 건립

입력 2021-11-05 09:35 | 수정 2021-11-05 09:45

▲ ⓒhy

hy는 프로바이오틱스 분말 누적 판매량 10톤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사업을 본격화한 지난해 4월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올해만 총 8200kg을 판매해 지난해 대비 2배 넘는 신장율을 기록 중이다.

hy는 기업간 거래를 통해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를 분말 형태로 외부에 판매하고 있다. 1500리터 배양탱크에서 약 15kg씩 소량 생산된다. 판매량 10톤은 100만 리터의 배양액을 동결 건조한 셈이다.

65ml 야쿠르트 라이트 기준 10억개 이상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국내 식품업체 중 균주 분리부터 대량 배양 및 생산, 판매가 가능한 회사는 hy가 유일하다.

hy는 균주 B2B 사업을 향후 선보일 물류 서비스와 함께 중장기 핵심 사업으로 육성한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재 다양화에 집중한다. 5000여 종 균주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기존 피부, 체지방 감소 유산균 외 면역, 여성건강, 반려동물 관련 기능성 소재를 개발한다.

홍삼, 녹용 등 천연물 소재 상용화도 마쳤다. 최근에는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신약 연구기업인 이뮤노바이옴과 협약을 맺고 ‘파마바이오틱스’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늘어날 수요에 맞춰 생산 인프라도 확충한다. 경기도 평택 소재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 내 동결 건조기를 기존 4기에서 7기로 확장, 설치했다. 2호 플랜트도 건립한다. 현 논산공장 부지에 연면적 3000평 규모로 오는 2023년 완공 예정이다. 해당 시설은 동결건조기를 최대 20기까지 설치 할 수 있다. 공사가 마무리되면 지금보다 생산량이 3배 이상 증가한다.

또한, 미국 FDA NDI인증, self-affirmed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 등 공신력 높은 해외인증을 통해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검증받고 해외 균주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한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