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돌아온 외국인"… 롯데면세점, ‘634일’만에 단체 관광객 입국

싱가포르 관광객,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방문면세쇼핑 즐겨… 팬더믹 이후 약 2년 만한-싱 여행안전권역 시행에 따라 지난 16일 입국

입력 2021-11-23 11:50 | 수정 2021-11-23 15:56

▲ 지난 22일 오후 싱가포르 단체관광객 10여 명이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방문하여 약 1시간 동안 면세쇼핑을 즐겼다.ⓒ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 이후 약 2년 만에 첫 외국인 단체 관광객이 방문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싱가포르 여행안전권역 시행에 따라 지난 16일 한국을 방문한 싱가포르 단체 10여 명으로, 22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방문해 1시간여의 면세쇼핑을 즐겼다. 이들은 7박 8일 동안 춘천 남이섬, 부산 해운대, 안동 하회마을 등 한국 주요 명소를 관광한 후 23일 오후 싱가포르로 귀국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팬더믹 이후 롯데면세점을 방문한 첫 외국인 단체 고객이라 상징성이 크다”며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동시에 고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쇼핑할 수 있도록 방역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