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로나19 유행 ‘매우 심각’ 판정… 방역분과委 “사적모임 제한” 요구

방대본, 위험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 일상회복 추가이행 불가능수도권 중환자실 병상가동률 ‘83.4%’ 포화

입력 2021-11-29 15:00 | 수정 2021-11-29 15:00

▲ ⓒ강민석 기자

정부가 지난주(21∼27일) 코로나19 유행 위험도를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 위원들은 ‘사적모임 제한강화’ 등 고강도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늘 오후 발표될 방역강화 대책에 이러한 내용이 담길지 주목된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1월 4주차 코로나19 위험도를 전국 ‘매우높음’, 수도권 ‘매우높음’, 비수도권 ‘중간’으로 설정했다. 

방대본은 일주일간 코로나19 위험도를 평가해 ▲매우낮음 ▲낮음 ▲중간 ▲높음 ▲매우높음 등 5단계로 구분하는데 최고 단계로 올라간 것이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주간 평가도를 보면 전국은 11월 1주 매우낮음, 11월 2주 낮음, 11월 3주 높음, 11월 4주 매우높음 등으로 단계적으로 위험도가 올랐다.

방대본은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빠르게 증가해 11월 4주 전국 병상 가동률은 70.6%이며 특히 수도권에서는 83.4%로 위험도가 매우 높음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발생지표를 보면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10월 4주 1716명에서 11월 4주 3502명으로 늘었고 같은 기간 신규 위중증 환자도 212명에서 477명으로 증가했다. 

결국 지표상 일상회복 추가이행은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 여기서 쟁점은 거리두기 단계 수준의 방역강화가 이뤄질지 여부다.

일상회복 방향 설정을 위해 만들어진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소속 방역의료분과 의원들은 최고 단계에 부합하는 방역체계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역분과위원회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 병상확충 방안, 추가접종 가속화 등 엄중한 특단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이날 14시부터 문재인 대통령 주재 특별방역점검회의가 진행되고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특별 방역 대책이 발표된다. 하지만 견고한 방역망 설정을 요구하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오늘 대책에 담길지는 미지수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