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넷플릭스↑·디즈니+↓ '희비교차'... 하루 이용자 '10배 차이'

12일 디즈니+ 한국 출시, 자막 오번역 등 불만 속출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잭팟... 이용자 수 월등히 앞서디즈니+ 초기 흥행 실패, 넷플릭스 독주 체제 이어질 듯

입력 2021-11-30 05:32 | 수정 2021-11-30 15:46

▲ 디즈니+ ⓒ디즈니 코리아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공룡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흥행 성적이 엇갈리고 있다. 넷플릭스의 이용자 수가 디즈니플러스보다 10배 가까이 앞서면서 왕좌 자리를 지키는 중이다.

30일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일일 활성 이용자 수(DAU)는 12일 305만 5676명에서 21일 395만 5517명으로 약 90만명(29%) 이상 치솟았다. 같은 기간 디즈니플러스는 12일 59만 3066명에서 21일 39만 9426명으로 약 20만명(33%) 감소했다.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의 DAU가 10배 가까이 차이나는 것.

디즈니플러스는 12일 한국 서비스 출시 전부터 세간의 화제가 됐다. 자체 콘텐츠 측면에서도 1만 6000편에 달하면서 넷플릭스가 보유한 4000여 편의 콘텐츠보다 4배 가량 많았다.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등 강력한 지식재산권(IP)을 보유한 넷플릭스의 유일한 대항마로 꼽혔다.

디즈니플러스가 넷플릭스와 달리 국내 통신사업자(ISP)에 망 사용료를 지불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뜻을 밝혔다는 점도 흥행 요인으로 예상됐다. LG유플러스와 KT 등 이동통신사들이 디즈니플러스와 연동한 요금제 및 IPTV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디즈니플러스의 자막 오번역과 비문 등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이용자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자막 크기와 배경, 위치 설정 등 시스템 편의 기능에 대한 비판도 나오면서 이용자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넷플릭스는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오징어게임', '지옥' 등 오리지널 콘텐츠가 잭팟을 터뜨리며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9월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948만명으로, 국내 서비스 개시 이래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디즈니플러스의 초기 흥행 실패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비록 단기간의 결과물이라 예단하기 어렵지만, 한국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맞추기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 토종 OTT 업계(웨이브, 티빙, 시즌, 왓챠 등)는 자체 콘텐츠 확보를 위해 투자를 늘려나가며 경쟁력을 키워나가는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디즈니가 보유하고 있는 IP를 고려했을 때 장기적으로는 이용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안일한 대응으로 초기 시장 진입에 실패할 경우 넷플릭스와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