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인플레이션 사전차단'…부처합동 물가 특별대응팀 조기 가동

배추·돼지고기·명태 등 17개 설성수품 중점관리마늘 1만t 수입…달걀 할당관세 인하 6개월 연장

입력 2021-12-10 10:08 | 수정 2021-12-10 10:12

▲ 고물가.ⓒ뉴데일리DB

정부는 10일 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다음주부터 내년 설을 대비한 물가대응시스템을 가동하기로 했다.

예년보다 3주 일찍 대응에 나서는 셈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년11개월만에 가장 높은 3.7%로 오르는 등 인플레이션(지속적인 물가상승) 우려가 커지는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배추 △무 △사과 △배 △밤 △대추 △소·돼지고기 △닭고기 △달걀 △명태 △물오징어 △갈치 △고등어 △조기 △마른 멸치 △쌀 등 17개 품목을 중점 관리품목으로 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등은 부처내 수급안정대책반을 꾸리고 설 성수품의 가격·수급 동향을 살핀다.

농식품부는 기상악화에 대비해 겨울배추를 비축하고 올해 생산량이 준 마늘은 1만t을 수입하기로 했다.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공급량이 달리면서 밥상 물가 상승을 견인했던 달걀은 이달 안에 3000만개를 수입한다. 정부는 또한 달걀 1억개에 대한 할당관세를 6개월간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할당관세는 일정 물량의 수입품에 대해 일정 기간 관세율을 일시적으로 조정하는 제도다. 정부는 지난 6월 농·축·수산물 가격안정 조치를 발표하면서 달걀과 7종류의 달걀가공품에 붙는 할당관세를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없애기로 했다.

정부는 또한 유류세 인하와 관련해 효과가 신속히 나타날 수 있게 민관 합동 시장점검단을 통해 현장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임정환 기자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