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투자증권, 마이데이터 서비스 '모이다' 선봬

독자적 소비 패턴 분석으로 맞춤형 추천 종목 제안

입력 2022-01-07 10:22 | 수정 2022-01-07 10:38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6일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서비스 모이다(moida)를 공식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모이다는 일상 속의 투자를 콘셉트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독자적인 소비 패턴 분석을 통해 맞춤형 추천 종목 제안 ▲실물 상품의 바코드를 스캔해 관련 기업 투자 정보 제공 ▲손쉬운 해외주식 투자를 위한 자동 환전 기능 등을 갖췄다.

또 은행·증권·카드·보험 등 금융자산 정보를 통합 조회하고, 오픈뱅킹을 통해 금융사 간 이체도 쉽게 할 수 있다.

이밖에 코카콜라·애플·구글 같은 주요 글로벌 기업의 역사, 주요 섹터별 투자 가이드, 경제 용어를 설명해주는 웹툰 등 투자 초보자가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도 제공한다.

최서룡 디지털플랫폼본부장은 "고객의 일상과 금융투자를 접목하는 등 마이데이터로 단순 자산조회 이상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며 "선도 증권사의 노하우를 담은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활용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성훈 기자 gre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