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넥센타이어, 폭스바겐 ‘제타’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엔페라 AU7' 타이어 장착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

입력 2022-01-24 11:53 | 수정 2022-01-24 11:55

▲ 넥센타이어가 폭스바겐 제타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 ⓒ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독일 완성차 업체 폭스바겐의 ‘제타’ 7세대 페이스리프트 차량에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제타는 지난 1979년 출시된 폭스바겐의 베스트셀링 세단이다. 이번 7세대 부분변경 모델은 역동적인 비율과 넓은 실내공간,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IB3’, ADAS(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 등 새로운 기능성과 최신 기술이 적용된 파워트레인이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제타에 장착되는 넥센타이어 ‘엔페라 AU7’은 고급 세단을 위해 개발된 프리미엄 UHP 타이어다. 다양한 기후 조건 및 도로 상황에서 제동력과 젖은 노면에서의 그립력 기준을 충족시켜 최상의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소비자에게 민감하게 작용하는 소음, 진동에서 기존제품보다도 대폭 강화된 설계기준을 적용해 프리미엄 차량에서 요구되는 안락한 주행성능도 확보했다.

더불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 IDEA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바 있어 성능뿐 아니라 디자인에서도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제타를 비롯해 ▲골프 8세대 ▲파사트 ▲폴로 ▲티록 등 폭스바겐 차량에 지속적으로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