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부겸 총리 “오미크론 60% 넘으면 폭증… 설 연휴 고향 방문 자제”

대국민 담화문 통해 ‘명절 확산’ 우려 표명… 3가지 요청사항 꼭 가야 한다면 ‘3차 접종·진단검사’ 확인 후 출발일상복귀 전 진단검사 ‘필수’

입력 2022-01-24 14:27 | 수정 2022-01-24 14:27

▲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오미크론 확산세가 심각하다며 설 명절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설 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지난 2년간 명절을 보내면서 전국적 이동과 만남이 얼마나 코로나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지 직접 경험했다”며 “이번 설에도 안전과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오미크론이 우세종 전환이 이뤄진 시점, 다시 한번 불어닥칠 대유행 우려가 매우 커졌기 때문이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 발생비율이 60%를 넘는 순간 확진자가 폭증하는 경향이 있다”며 “설 연휴에 많은 사람들이 지역 간에 활발히 이동하고 만난다면 타오르는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미크론 대응의 관건은 확진자의 증가 속도를 관리하는 것”이라며 “확진자가 서서히 늘면 우리가 준비한대로 감당할 수 있지만 단기간에 확진자가 폭증하게 되면 대응 과정에서 혼란과 피해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가지로 요약되는 설 연휴 특별방역의 조건을 제시했다. 

앞서 강조한 대로 ‘고향 방문 자제’가 우선 과제로 설정됐다. 김 총리는 “본인이나 연로하신 부모님께서 3차 접종을 마치지 못하셨다면, 부모님을 위해서라도 고향 방문을 피해달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로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해야 한다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3차 접종을 마치고 출발 전에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마스크는 KF-80 이상으로 써줄 것을 강력히 권고하며 귀성길에 조금이라도 의심이 든다면 가까운 검사소를 찾아달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마지막으로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에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오미크론에 맞서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다시 한번 힘을 모아달라”며 “조용한 명절을 보내는 것이 지금 우리 스스로를 지켜내기 위해 너무나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