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일 1만명 넘는데 설 이후 오미크론 개편… 교통정리 '시급'

확산세 못 잡으면 의료시스템 과부하 우려政 “접종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 의견 고수설 연휴後 대응전략 도입… 또 한 발 늦나

입력 2022-01-25 16:03 | 수정 2022-01-25 16:31

▲ ⓒ강민석기자

오늘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지만 정부는 설 연휴 지나서야 오미크론 대응 전략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두고 의료계 전문가들 사이에서 '늦장 대응'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확산 억제를 위한 보다 구체적이고 신속한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진단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부 지역은 내일(26일)부터 오미크론 체계 전환을 선제적으로 적용한다. 전국적 범위로는  빠르면 1월 말에서 2월 초까지 확대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광주·전남·평택·안성 지역에서부터 오미크론 대응체계가 가동되지만 사실 진료체계의 전방위적 변화가 아니라 신속항원검사 허용을 늘리는 것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타 지역은 설 이후로 미뤄진 것이다. 이미 신규 확진자가 신규 확진자가 8571명으로 올랐는데 방역대응이 더디다는 우려다. 그런데도 정부는 '3차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접종률 방역에만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 동네의원까지 아우르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교통정리가 필수적인데 명확한 지침 또한 제시되지 않은 상태다. 

코로나를 진료할 호흡기 클리닉과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참여 병원 등 다양한 대책이 계속 나오고 있지만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인력난을 호소하는 병원들도 있다.

오미크론 대응과 관련 대한내과의사회 박근태 회장은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오는 구정 연휴까지 겹치면 최대 2~3만명까지 폭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의 신속한 결정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박 회장은 "며칠 이 전파세로 미뤄볼 때 며칠 내 하루 확진자가 1만명까지 올라갈 확률이 높다. 정부 결정이 늦으면 늦을수록 시스템 과부하도 커진다"며 조속한 정부의 오미크론 대응 전략 실행을 요구했다.


경남희 기자 imenami@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