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모비스, 사상 첫 매출 40조 돌파… “전동화부품 등 판매 증가”

영업이익 2조401억, 전년비 11.5% 증가올해 4조5000억 규모 해외 수주 목표

입력 2022-01-26 09:39 | 수정 2022-01-26 09:48

▲ 현대모비스가 코로나19 팬데믹 등에서 지난해 사상 첫 매출 40조원을 돌파했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속에서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10% 이상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매출액은 사상 첫 40조원을 돌파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매출액 41조7022억원, 영업이익 2조401억원, 당기순이익 2조3625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13.9%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5%, 54.7% 늘었다. 현대모비스의 연간 매출이 4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는 매출 11조6114억원, 영업이익 5286억원, 당기순이익 554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8.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4.7% 감소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실적에 대해 코로나19 장기화와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에 따른 완성차 생산 감소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뤄낸 성과라고 설명했다. 

친환경차 생산 확대에 따른 전동화 부품 판매 증대와 중대형, SUV 차종 등으로의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공급 확대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공격적인 글로벌 영업 활동과 수주 품목 다변화, 신규 고객 확보 노력 등도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해외 완성차 업체 대상으로 25억1700만달러(약 3조원) 규모의 핵심부품 수주를 달성했다. 전년 대비 43% 급증한 수주 실적이다. 

올해는 이보다 50%가량 증가한 37억4700만달러(약 4조5000억원)의 해외 수주 목표를 세웠다. 현대모비스는 전장과 램프, 전동화 등 핵심 부품 경쟁력과 현지 고객사 전담 조직을 통한 맞춤형 수주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올해도 대내외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유연하고 효과적으로 대처해 수익성 향상은 물론 미래차 분야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