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 제품 판매 중단 나서'러시아 1위' 삼성과 달리 의존도 낮아
  • ⓒ뉴데일리 DB
    ▲ ⓒ뉴데일리 DB
    애플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서 제품 판매 중단을 결정하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비슷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는 압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CCS인사이트의 수석애널리스트 벤 우드는 애플의 이런 움직임이 삼성과 같은 라이벌 회사들에 "틀림없이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어인사이트앤드스트래티지의 수석애널리스트 안셸 새그도 애플의 조치로 "다른 회사들이 어쩔 수 없이 따라 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애플은 지난 1일 러시아에서 모든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러시아 외 지역의 앱스토어에서 러시아 관영매체 러시아투데이(RT), 스푸트니크 뉴스를 퇴출한다고 밝혔다.

    다만 애플의 이런 결정은 상대적으로 러시아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낮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러시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 점유율은 15% 수준으로, 애플은 지난해 러시아에서 3200만대의 아이폰을 판매한 것으로 추산된다. 러시아에는 오프라인 애플스토어도 없다.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로 루블화 가치가 하루에만 30% 폭락하고 판매 대금의 국외 송금이 어려워졌다는 점에서 정치적 고려와 무관하게 사업적 판단만으로도 애플이 러시아 영업을 중단하는 게 합리적이라는 평가도 있다.

    테크 전문가인 베네딕트 에번스는 애플이 최대 국외시장 중 하나인 중국에서는 정치적 갈등과 무관하게 사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그 곳에서 매출의 20%가 나오거나 대부분의 제조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원칙대로 행동하는 것은 쉬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애플의 경쟁사 중 일부는 러시아에서 상당히 많은 양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우드는 지적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2007년부터 러시아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해 기준 시장점유율은 33.2%에 달한다. 최근에는 러시아에서 갤럭시S22 시리즈를 출시했으며 현지 생산 공장도 가동 중이다. 또 삼성전자는 러시아 브랜드 시장조사업체 OMI가 발표한 '소비자들이 뽑은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에서 10년간 전 세계 1위를 지키기도 했다.

    한편, 화웨이, 샤오미 등 러시아의 우방인 중국 기업들은 애플을 비롯한 서방 기업들의 '러시아 보이콧' 현상으로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