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EO 포커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글로벌 톱 사이언스 컴퍼니' 도약 정조준

LG화학, 주총서 사내이사 제선임 등 주요 안건 통과"탄소 감축, 인류의 중대한 이슈"… "변화의 물결, 도약의 기회 삼아야"미래 먹거리 성장축 '전지 재료-지속가능 솔루션-글로벌 신약' 매년 4조 투자

입력 2022-03-23 10:11 | 수정 2022-03-23 10:20

▲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전지 재료 등 넥스트 성장동력 성과 창출' 집중을 강조하고 아섰다.

신 부회장은 23일 열린 제21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재선임 받은 후 인사말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한 위기가 대두되면서 탄소 감축이 인류의 중대한 이슈가 됐고 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과 코로나 대유행 이후의 포스트 팬데믹 등 기업의 미래 생존과 성장을 좌우할 수 있는 거대한 변화의 파도가 끊임없이 밀려오고 있다"며 "이 변화의 물결을 도약의 기회로 삼아 톱 글로벌 사이언스 컴퍼니(Top Global Science Company)로 변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넥스트 성장동력의 가시적 성과 창출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부회장은 "전지 재료, 지속가능한 솔루션, 글로벌 신약을 중심으로 성장해나갈 계획"이라며 "양극재와 분리막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 다변화를 추진할 계획이며, 부가 소재는 기존 사업 투자와 동시에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기회 탐색도 활발하게 진행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가능한 솔루션은 리사이클 제품, 바이오 원료 기반의 생분해성 소재 등 신재생에너지 소재 사업을 통해 탄소배출을 감축하고 친환경 소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신약은 항암 영역과 당뇨·대사 영역에 집중해 혁신 신약을 보유한 글로벌 제약회사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성장동력 사업 중심으로 매년 설비 투자에 4조원 이상 집행할 것"이라며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한 R&D(연구개발)에 매년 1조원 수준의 자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넥스트 성장동력 사업 매출은 2030년 약 30조원 수준으로 연평균 30% 성장해 향후 9년간 10배로 확대될 것"이라며 "글로벌 ESG 리더십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2022년 2월 기존 탄소 감축 목표를 대폭 상향해 탄소중립 성장은 2050년에서 2030년으로 시기를 20년 앞당길 것"이라며 "2050년에는 넷제로를 달성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에서는 ▲재무제표 승인의 건 ▲신학철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의 건 ▲권봉석 LG 부회장의 기타비상무이사 신규선임의 건 ▲이현주·조화순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의 건 ▲이사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으로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