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메리츠증권, 국내 주식·ETF 투자 메리츠스마트랩 선봬

씨앗자산운용 자문

입력 2022-05-25 10:09 | 수정 2022-05-25 10:22
메리츠증권은 씨앗자산운용의 자문을 받아 국내주식과 ETF에 투자하는 메리츠스마트랩(씨앗자산)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씨앗자산운용은 한국투자신탁운용에서 한국투자네비게이터 펀드를 10년 넘게 운용한 스타매니저 출신 박현준 대표가 2017년 설립했다. 하우스 주력 전략은 주식 롱숏으로, 20여년간 시장을 경험한 운용역들이 우량종목을 발굴하고 포지션을 관리한다.

메리츠스마트랩은 투자기업의 장기 성장성과 핵심 기술력을 분석한 후 시장 흐름을 주도하는 대형주와 성장성이 높은 저평가된 중소형주를 선별해 투자 대상에 편입한다. 시장 상황에 따라 주식 편입 비중을 탄력적으로 조절하고, 시장 급락 시 파생 ETF를 활용한 리스크 헷지 전략으로 시장수익률 초과 달성을 추구한다.

회사 관계자는 "메리츠스마트랩은 단기 성과보다 장기적 가치에 기반한 건강한 투자를 지향한다"며 "오랜 운용 경험을 보유한 씨앗자산운용의 전문성을 적극 활용해 지속 가능한 안정적 수익을 내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파생ETF 편입이 가능한 고난도형 상품으로 초고위험 투자성향 고객에게 적합하며 최소 가입금액은 3000만원 이상이다. 후취 수수료는연 1.5%로 운용성과에 따라 성과보수가 발생한다. 추가 입출금이 가능하고, 운용 개시 이후 별도 중도해지 수수료가 없어 원하는 시점에 자유롭게 중도 해지할 수 있다.

잔고 조회를 통해 실시간으로 운용 현황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매분기 발송되는 운용보고서로 운용 상태와 전략 등을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회사 영업점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