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6·1 지방선거 확진자 투표 ‘핫라인’ 가동… 당국 “시행착오 없앤다”

27일부터 1일까지 복지부-행안부-질병청 협의체계 구축 확진자 외출 방역수칙 등 논의… 혼란 발생시 대처방안 마련

입력 2022-05-25 13:27 | 수정 2022-05-25 13:27

▲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6·1 지방선거 투표 기간에 ‘핫라인’을 열어 지난 3월 대통령선거에서 겪은 확진자 투표 시행착오가 재발하지 않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 질병관리청이 신속히 협의할 수 있는 중앙부처 핫라인을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오는 27∼28일 이틀간은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다음 달 1일에는 선거일 투표가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는 일반선거인이 투표를 마친 이후 법정투표시간에 투표소에서 일반선거인과 같은 절차로 투표한다.

확진·격리자 사전투표는 오는 28일 오후 6시 30분부터 8시까지, 선거일 투표는 다음 달 1일 오후 6시 30분부터 7시 30분까지 가능하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지난번(대선)에는 확진자와 비확진자 투표 시간이 혼재돼 선거 관리에 애로가 있었기 때문에 그런 시행착오를 없앨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일례로 질병청에서는 확진자 외출 방역수칙 가이드라인을 논의하고 있고, 행안부에서는 개표소나 투표소 준비 상황 점검, 시간 분리 대처, 혼선 발생시 대처 등을 논의 중이다. 

박 반장은 “사전투표 준비, 투표 방식, 개표에 대한 핫라인을 구성해 공정하고 감염 확산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