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바이오팜 작년 사회적가치 1521억원… 뇌전증 신약 1090억원 기여

'세노바메이트' 의료비 절감, 일상생활 개선 등 기여

입력 2022-05-25 15:59 | 수정 2022-05-25 15:59
SK바이오팜은 작년 첫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창출 실적이 1521억원이라고 25일 발표했다.

SK 주요 관계사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일환으로 2019년부터 매년 SV 전략을 수립·시행하고, 경제·사회에 기여한 가치를 수치화해 발표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2021년 한 해 동안 1521억원의 SV를 기록했는데, 신약 개발을 통한 삶의 질 개선, 사회 공헌, 협력사 동반성장 등을 포괄하는 사회 영역은 1110억원, 납세·고용 등에서 발생한 경제 간접 기여성과는 413억원, 온실가스·폐기물 배출·수질오염 관련 환경 영역은 -1.6억원으로 집계됐다.

SV 70% 이상은 사회 영역에서 창출됐다. 이 중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미국에서 거둔 성과는 1090억원으로 나타났다. 세노바메이트 기여도는 ▲환자 의료비 절감 ▲환자 및 보호자 노동력 개선에 따른 생산성 증가 ▲환자 일상생활 수준 개선 등 항목을 적용해 측정했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환경 영역 성과는 다소 미흡했으나, 자체 생산시설 및 사옥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 동종사 대비 기후변화 영향은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며 "SK바이오팜은 최근 환경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 14001'을 획득했으며, 2040년까지 'Net Zero'(탄소 중립) 달성을 공표하는 등 기후변화 위기 극복을 위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SK바이오팜은 올해 ESG 경영을 한층 고도화할 계획이다. 실천 범위를 미국 법인까지 확대하고 글로벌 수준의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한다. 지난 2월에는 협력사 공급망 리스크 대응·관리를 위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로 글로벌 이니셔티브 PSCI(글로벌 헬스케어 공급망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기관)에도 가입했다.

SK바이오팜 조정우 사장은 "SK바이오팜은 혁신 신약을 통해 환자와 보호자의 일상 회복 및 삶의 가치를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자체 개발과 더불어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며 사회적 가치 증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