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복현 금감원장 "라임·옵티머스, 필요시 다시 보겠다"

"사회 일각에서 문제 제기 있는 것 알고 있어""금융위 등 유관기관과 협조적 관계 유지할 것"

입력 2022-06-08 10:58 | 수정 2022-06-08 11:28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금융감독원

이복현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와 관련해 시스템을 통해 다시 볼 여지가 있는지 점검해보겠다고 8일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취임 인사차 금감원 기자실에 들러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에 대해 다시 볼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사모펀드 관련된 것들은 개별 단위 펀드별로 모두 종결되고 이미 넘어간 걸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다만 사회 일각에서 문제 제기가 있는 것도 알고 있다”라며 “시스템을 통해 혹시 볼 여지가 있는지 잘 점검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검찰 출신으로 금융 감독 전문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많이 있고 금융위와도 협조적 관계를 유지하면서 그분들 말씀을 잘 듣겠다”라며 “여러 문제 지적들을 자주 듣고 최대한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금감원의 검사 체계와 관련해서는 조금 더 살펴본 뒤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사후 검사나 조사를 더 강화하겠다는 구체적인 방향성은 없다”라며 “기본적으로 민간의 자율에 기회를 드려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감독원의 규제 자체가 사라질 수는 없지만, 어떻게 합리화하고 더 예측가능하게 할지, 또 피감기관과 소비자의 불편이 없는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인력 충원 및 인사와 관련해서도 유보적인 입장을 전했다. 

이 원장은 “인력이나 조직 관련에 대해선 앞으로 더 살펴볼 것”이라며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지나친 팽창은 가급적으로 관리하되, 꼭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금융위 등 유관기관과 논의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세계은행이 지난 7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9%로 하향 조정한 것과 관련해 “가계부채 악화 등 구체적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금융위와 협의해서 대응하겠다”며 “중소기업, 서민 등 분야별 지표를 세심하게 볼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