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도형 "코인재산 거의 날렸다… 실패와 사기는 달라"

WSJ와 이례적 인터뷰

입력 2022-06-23 16:02 | 수정 2022-06-23 16:21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야후 파이낸스 캡쳐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가 루나 폭락 사태로 대부분의 재산을 잃었다고 밝혔다. 스테이블코인 테라USD와 자매코인인 루나는 실패했으나 사기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22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최근 사태로 자산 대부분이 사라지긴 했지만 검소하게 살고 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진 않는다”고 말했다. 

올 초 루나 가격이 100달러 수준으로 치솟자 그는 30대 억만장자 대열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그러나 테라USD와 루나가 99.99% 폭락했고 전 세계 투자자들은 약 400억달러 규모의 손실을 봤다. 

이후 루나 2.0 프로젝트 통해 재건을 시도했으나 출시 직후 18달러서 거래되다 현재는 1달러로 추락한 상태다. 

이에 가상자산업계서는 권 대표가 계획적으로 사기극을 벌였다는 주장이 뒤따른다. 

가상자산기업인 스완비트코인의 코리 클리프스텐 CEO는 “권 대표의 트윗, 카메라 앞에서의 발언, 자신에 대한 포장 등을 볼때 사기꾼이라는 게 명백하다”고 했다. 

또 국내외 투자자들은 권 대표를 사기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검찰은 권 대표의 폰지사기 혐의를 비롯해 탈세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도 UST 마케팅 과정에서 소비자보호법을 위반했는지 조사중이다. 

그는 자신이 사기꾼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UST를 위해 자신감있게 베팅하고 발언했다. UST의 회복력과 제안한 가치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런 베팅에서 졌지만 내 행동은 말과 100% 부합했다.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작년 트위터에서 한 경제학자가 테라의 실패 가능성을 지적하자 “나는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고 답변해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그는 이번 인터뷰서 “내가 과거에 했던 일부 발언들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나는 우리가 예전보다 훨씬 더 강하게 회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면서 “재기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그간 언론과 거의 접촉하지 않고 트위터를 통해서만 입장을 밝혀오다 이번에 WSJ과 인터뷰했다. WSJ는 어떤 방식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는지 밝히지 않았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