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문화공간' 거듭나는 보틀벙커… 아르헨티나 수석 와인 메이커 시음행사

와이너리 ‘트라피체’의 수석 와인 메이커와 시음와인 문화 대중화에 따라 보틀벙커 선택전 좌석 예약 마감되며 폭발적인 고객 반응

입력 2022-06-27 08:59 | 수정 2022-06-27 10:34

▲ ⓒ롯데쇼핑

아르헨티나 1위 와이너리의 수석 와인 메이커가 문화 공간으로 거듭난 보틀벙커를 방문한다.

롯데마트는 오는 29일 ‘트라피체’ 와이너리의 수석 와인 메이커 ‘세르지오 까세’가 내한해 보틀벙커 제타플렉스점에서 직접 와인 시음 행사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트라피체’는 100년이 넘는 역사와 명성을 가진 아르헨티나의 1위 와이너리이다. 이번에 내한한 ‘세르지오 까세’는 ‘트라피체’의 수석 와인 메이커이다. 트라피체의 인기 와인인 ‘이스까이’를 비롯해 아르헨티나 대표 와인을 만든 이로 명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세르지오 까세’는 와인 문화 대중화에 따라 일반 소비자들을 만나기 위해 최근 한국의 와인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보틀벙커를 선택했다.

실제로 보틀벙커는 다양한 큐레이션을 바탕으로 테이스팅탭이라는 새로운 체험형 공간을 통해 2030의 새로운 와인 문화를 이끌고 있다. 지난 21년 12월 말 보틀벙커 제타플렉스점의 오픈 이후 현재까지의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은 전년대비 6배 이상, 객수는 2배 이상 신장했다.

보틀벙커 2호점과 3호점이 입점함 창원중앙점과 상무점의 주류 매출 역시 각각 6배, 4배 이상 신장하며 지역을 대표하는 명소로 자리잡았다.

앞서 지난 19일 인기를 끌었던 김소영 아티장의 ‘치즈&와인 클래스’부터 24일 새롭게 출시한 전통주 ‘오래된 노래’ 탁주와 가수 ‘스탠딩에그’의 신개념 콜라보 행사로 시음회 및 팬 사인회도 진행한다. 단순 판매 공간을 넘어 이제는 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세르지오 까세’가 트라피체 와이너리와 대표 와인을 직접 소개하고 이후 보틀벙커 내 부라타랩에서 간단한 핑거 푸드와 와인을 자유롭게 즐기는 시간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시음이 준비된 트라피체의 와인 8종은 탑 레인지의 퀄리티 좋은 와인들로 엄선했다는 설명이다. 이중에서도 ‘이스까이 12’와 ‘콜레토 말벡 06’은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는 와인으로 관심을 모을 예정이다.

이영은 보틀벙커 팀장은 “보틀벙커가 이제는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는 만큼 와인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행사와 클래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