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백화점, '할매 입맛' MZ세대 공략… 떡 등 'K-디저트' 강화

떡, 양갱 등 K-디저트 밀레니얼 사로잡아 잠실 월드몰에는 한국식 디저트 카페 ‘묘사 서울’ 오픈문화센터서 떡 관련 쿠킹클래스, 자격증 대비 강좌도 인기

입력 2022-07-18 08:47 | 수정 2022-07-18 10:24

▲ ⓒ롯데쇼핑

롯데백화점이 다양한 한국식 디저트를 선보이며 MZ세대가 반한 ‘할매 입맛’ 잡기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5일 한국식 감성 디저트 카페 ‘묘사서울’을 잠실 월드몰 2층에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묘사서울’은 젊은이들의 성지라고 불리는 성수동에서도 유명한 카페다. 전통적인 것에서 시작하되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해 색다르게 ‘묘사’한다는 철학 아래 쑥, 흑임자, 인절미 등 한국식 재료를 사용한 다양한 메뉴를 선보였다. 

본점은 오는 22일부터 내달 4일까지 송파구에서 퓨전 떡집으로 유명한 ‘자이소’의 팝업스토어를 연다. 젊은 형제가 운영하는 떡 베이커리로 국산 재료만을 사용고 있다. 대표 품목인 곶감 찹쌀떡은 작년 8월에 출시해 지금까지 100만개가 넘는 판매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앞서 8일부터 14일까지 잠실점에서 열었던 팝업 매장에서는 시그니처 메뉴인 곶감 찹쌀떡을 사기 위한 행렬이 줄을 이었다는 설명이다. 

오는 29일 강남점에서는 35년 경력의 떡 장인이 만드는 ‘정남미 명과’의 팝업스토어를 열고 강원도 산지의 감자, 고구마, 밤 등 구황작물을 사용해 만든 떡과 빵을 선보일 예정이다.

떡이 인기를 끌면서 롯데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떡과 관련한 클래스도 다양하게 연다. 동탄점, 관악점 등에서는 떡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강좌가 진행되며, 평촌점에서는 지난 4일부터 내달 8일까지 떡제조기능사 자격을 준비하는 과정도 열리고 있다.

윤향내 베이커리&디저트 팀장은 “우리 고유의 K-디저트가 밀레니얼의 시선과 입맛을 사로잡으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중”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의 맛을 담은 디저트를 다양하게 발굴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