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금속노조 탈퇴 두고 ‘노노갈등’까지… 내홍에 빠진 대우조선

부정투표 논란에 개표 중단 21일째재개표 vs 재투표 여부에 노조 내부 대립개표 당시 반대표 우세…찬성 결론 시 기업형노조 전환

입력 2022-08-12 13:21 | 수정 2022-08-12 14:19

▲ 지난 7월22일 금속노조 관계자들이 대우조선지회의 금속노조 탈퇴 찬반 투표 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금속노조 탈퇴를 두고 노조 내 의견이 갈리며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하청노조 파업 여파에 따른 생산 공정 지연을 만회하기 위해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이때 내부 갈등이 촉발됐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2일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대우조선해양 정규직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진행된 금속노조 탈퇴를 묻는 찬반투표는 21일이 지난 현재까지도 마무리되지 못한 상태다. 

대우조선 노조의 금속 탈퇴 투표는 하청노조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촉발됐다. 당시 노조 내부에서는 대우조선지회와 하청지회(하청노조) 모두 같은 금속노조인데, 금속노조가 하청노조 입장만을 대변하며 사태 해결에 제 역할을 하지 못했자 가입을 유지할 필요가 없어졌다는 여론이 커졌기 때문.

노조는 금속노조 탈퇴를 위한 ‘조직 형태 변경 건’으로 조합원 총회를 열고 지난달 21~22일 양일간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22일 오후 개표가 3분의 1가량 진행된 상황에서 여러 장의 반대표가 겹쳐있는 뭉치표가 나왔다며 개표가 중단됐다. 개표가 중단된 시점에서 찬반 비율은 반대가 작은 차이로 우세한 상황이었다.

개표 중단 이후 노조는 재개표냐 재투표냐를 놓고 의견이 둘로 갈린 상태다. 찬성과 반대 결과가 비슷하게 나온 점은 대우조선 노조원 사이에서 여론이 극명하게 대립하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금속노조 탈퇴를 주도한 현장 조직인 ‘대우조선 민주노동자협의회(민노협)’에서는 재투표를 주장하며 노조 집행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선관위 측에서도 이를 부정투표로 보고 투표 전면 무효화를 결정, 재투표를 요구하며 민노협 주장에 힘을 보태는 상황이다.

이에 노조 측에선 개표 당시의 전체 영상을 공개, 뭉치표는 없었다며 중단된 개표를 계속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우조선지회 관계자는 “그동안 지회 규약에 따라 전체 개표 후 의심되는 표는 무효 처리 등 조치를 취해왔다. 일부에서 투표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부정투표로 몰아가고 그럴 때마다 재투표하는 선례를 만들 수는 없다”며 “선관위 또한 투·개표 진행엔 관여할 수 있지만 재투표를 하라 말라할 권한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논란은 금속 탈퇴를 바라는 일부 세력이 노조 내부 결속을 깨뜨리려는 흔들기로 밖에 볼 수 없다”면서 “노조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재개표를 위해 현재 다양한 방법을 찾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개표가 재개되거나 재투표에서 재적 인원의 과반이 투표해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대우조선지회의 금속노조 탈퇴가 결정된다. 탈퇴가 확정되면 지회는 금속노조 가입 4년 만에 다시 기업형 노조로 되돌아가게 된다. 또 경우에 따라 금속노조와 기업형 노조라는 복수노조 체제로 쪼개질 수 있다. 

이 경우 대우조선은 원·하청 간 노노갈등뿐 아니라 금속노조-기업노조 복수노조 체제에 따른 노노갈등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한편, 대우조선은 이번 하청노조 파업에서 원청노조와 하청노조간 노노갈등으로 맞불집회를 벌이는 등 갈등이 격화되기도 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