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씨젠, 상반기 영업익 전년比 37%↓… PCR 검사 대폭 줄어

매출 5799억원… "코로나19 외 제품 및 검사장비 판매 확대"

입력 2022-08-12 16:19 | 수정 2022-08-12 16:19
씨젠의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 하락한 5799억원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37% 감소한 2127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1분기에 4515억 원의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지만, 2분기 매출이 1284억 원으로 감소하며 상반기 매출이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로 PCR 검사가 대폭 줄었고, 전 세계적으로 기 보유중인 진단시약을 검사에 우선 활용하면서 매출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씨젠의 코로나19 외 진단시약의 경우, 상반기 695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2분기 매출도 1분기 대비 21% 증가했다. 특히 상반기에 증폭장비 850대와 추출장비 491대를 새로 설치하며 전 세계에 증폭장비 총 5천704대, 추출장비 2천803대를 설치했다.

또 회사는 완전자동화 검사시스템 'AIOS(All in One system)'를 출시했고, 유럽 인증도 마친 상태다. 이와 함께 전 세계에서 'PCR 생활검사 캠페인'을 피고 있다. 관련해 회사는 최근 베트남에서 검사기관인 랩하우스와 차량공유 기업의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PCR 생활검사를 시작했다.

씨젠은 상반기 미국 현지법인장과 의과학부문장, R&D 담당을 영입하고 미국 진출을 본격화했다. 회사는 미국에서 자체 R&D 및 제품 개발, 생산 능력을 갖춰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회사 전략제품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도 받는다는 계획이다.

이철곤 씨젠 IR실 전무는 "씨젠은 코로나19와 함께 독감 등 호흡기감염증을 동시 진단하는 제품 등 여러 신드로믹 기반의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고, 이를 활용해 ‘PCR 생활검사 캠페인’을 확대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외 제품 판매 확대와 AIOS 확산을 통한 신규 PCR 수요 창출 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