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효성, 자본금 100억원 벤처캐피탈 '효성벤처스' 공식 출범

ICT·데이터와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에 집중투자

입력 2022-09-23 10:02 | 수정 2022-09-23 11:22
㈜효성이 자본금 1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첫 번째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인 '효성벤처스'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효성벤처스는 이날 신기술금융사 등록을 마쳤다.

효성벤처스는 효성의 핵심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에 투자를 추진, 핵심소재 원천기술의 국산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전환(DX) 시대를 맞아 정보통신기술(ICT)과 데이터 등 새로운 영역에도 도전할 예정이다. 특히 다방면의 신기술을 가진 기업을 발굴·육성함으로써 투자기업과의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방침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그동안 “데이터 중심의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빠르고,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급속한 디지털 전환에 따른 애자일(민첩)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효성벤처스의 초대 대표이사는 전 ㈜효성 전략본부 소속 김철호 부사장이 맡았다. 김 대표이사는 일진투자파트너스와 스틱인베스트먼트, 도이치뱅크 등 투자은행(IB)과 투자업계에서 오랜 근무 경력을 보유한 전문가로 손꼽힌다. 

효성벤처스는 빠른 시일 내 펀드조성을 위한 관련 부서와 계열사 협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