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글로벌반도체장비 1위 AMAT 韓투자 결정…북미 7개사 총 1.6조 유치

윤 대통령 첫 방미 맞춰 투자신고식 개최 R&D센터 설립 등 양질의 투자…긍정 평가 "韓美 공급망 협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

입력 2022-09-23 10:11 | 수정 2022-09-23 10:26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방미를 계기로 정부가 북미소재 기업들로부터 11억5000달러(한화 약 1조6000억원) 규모의 반도체·전기차부문 투자를 이끌어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윤 대통령과 이창양 산업부 장관, 유정열 코트라 사장, 글로벌기업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첫 미국방문에서 반도체·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 관련 핵심 공급망 구축을 위한 R&D센터 등 총 11억5000달러의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반도체 투자와 관련해선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MAT)·듀폰·인테그리스 등 3개 기업, 전기차·배터리부문에선 솔리드에너지시스템·보그워너가 투자를 결정했다. 또한 해상풍력부문에서는 노스랜드파워, 물류부문에선 이엠피 벨스타가 투자키로 했다. 

산업부는 이번 투자유치가 단순 제조공장을 넘어 R&D센터 등 질적수준이 높은 투자가 주를 이루면서 첨단기술의 국내 이전뿐아니라 고급 기술인력 양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한·미 공급망·기술 및 경제안보협력의 핵심인 반도체분야에서 글로벌 반도체장비 1위 기업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를 포함한 듀폰, 인테그리스 등의 R&D센터 신·증설 투자는 국내 반도체산업의 경쟁우위 확보와 한·미 공급망 협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산업부는 전했다.

산업부는 이번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R&D센터 투자를 비롯해 세계 4대 반도체장비 회사들이 모두 우리나라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국가전략기술 분야인 반도체 생태계 및 공급망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했다.

보그워너의 전기차 구동모터, 솔리드에너지시스템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리튬메탈) R&D센터 신설은 전기차 분야 공급망 확충과 더불어 기술역량 제고를 통해 국내 전기차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산업장관은 "이번 투자는 공급망 강화와 탄소중립 추진 등의 정책과제와 연계성이 높은 양질의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각 기업의 투자 계획이 성공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한·북미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는 투자신고식에 참여한 기업을 포함해 우리나라에 이미 투자했거나 투자에 관심이 있는 13개 글로벌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 행사에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우리나라에서의 투자 성과와 함께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공유하면서, 한국 기업들과 상호 보완적인 공급망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장관은 "보다 매력적인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해 첨단산업에 대한 투자 인센티브 강화, 외국인투자기업에 차별적이거나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지 않은 규제의 과감한 개선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