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딜라이브, 지역채널에 AI 아나운서 '로아' 선봬

3일 주말 뉴스 통해 첫 선AI 아나운서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 및 프로그램 계획

입력 2022-12-05 10:10 | 수정 2022-12-05 10:10

▲ ⓒ딜라이브

딜라이브는 주말 권역뉴스부터 AI 아나운서 ‘로아’를 시청자들에게 선보였다고 5일 밝혔다.

로아(LoA)는 로컬 아나운서(Local Announcer)의 줄임말이다. AI 아나운서 개발을 위해 딜라이브는 업계에선 처음으로 기획부터 제작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했다. 자사의 전문 인력과 제작 인프라가 투입됐고 인공지능 딥러닝 전문기업인 AI파크의 기술력이 결합해 로아가 탄생했다.

로아는 실제 아나운서의 영상 및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상의 캐릭터가 합성되고 딥러닝 인공기술을 통해 지속적으로 학습한다. 이를 통해 뉴스 기사가 텍스트로 입력되면 실제 아나운서와 유사한 발음, 억양, 제스쳐 등으로 뉴스를 보도하는 서비스가 가능하다.

아울러 딜라이브는 클라우드 방식을 적용, AI 아나운서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언제, 어디서나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운영시스템도 구축했다.

뿐만 아니라 AI 아나운서가 일정 기간 학습만 거치면 바로 현장에 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활용해 추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구상이다.

이 밖에도 2023년 온에어를 목표로 AI 아나운서를 활용한 신규 프로그램 ‘AI 유튜브 리포팅(가칭)'도 준비하고 있다. 유튜브 콘텐츠와 연계한 AI 가상현실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게 맛집이나 여가시설 등 지역의 문화, 관광 정보를 제공한다는 컨셉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한편, 딜라이브는 AI 아나운서를 넘어 AI 휴먼 서비스를 통해 향후 다양한 분야로 확대를 검토 중이다.

로아 외에도 광고 모델 및 콜센터 상담원 등의 AI 휴먼 서비스를 추가 개발하고 재난방송 제작과 연동하는 방안도 연구하겠다는 계획이다.

딜라이브는 "AI 아나운서 개발을 통해 지역의 다양한 콘텐츠를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제작해 시청자에게 한 층 더 다가서는 하이퍼 로컬리즘을 구현하고자 한다"며 "아울러 다양한 분야에 AI 아나운서를 활용함으로써 지역민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