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 동시에 지난 실책 되돌아보는 계기 필요교내 환기 시스템 개선 등 감염전파 억제 체계 구축자율방역 전환 긍정적이나 고위험 대책 역부족 내주 백신학회서 백신 연례화 근거 등 방법 모색
  •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대한백신학회장). ⓒ고대구로병원
    ▲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대한백신학회장). ⓒ고대구로병원
    “이제 일상회복에 방점을 찍고 코로나19 방역망이 전면적으로 풀리기 시작했다. 분명 가야 할 방향이지만 우려가 커진다. 지난 3년간 코로나19와 관련 억울한 죽음은 없었는지, 보완책이 만들어지고 있는지 점검해야 하는데 이 부분이 보이질 않는다. 철저한 반성으로 대책을 세워야 한다.”

    최근 본보와 만난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기대감이 그간의 실책을 덮어버리지는 않을지 걱정이 앞선다. 분명 다시 찾아올 재유행이나 다른 신종감염병을 대비한 날 선 징비록을 써야 하는데 점점 무뎌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유행파가 심각할 때 고민했던 대책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사라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잘 버텼습니다’라는 긍정의 메시지도 중요하지만 ‘재발을 막겠다’는 다짐이 실행으로 옮겨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감염내과계 대선배인 그는 코로나19 이전에도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등 다양한 신종감염병 대처에 앞장섰고 그때마다 다양한 보완책을 제시했다. 하지만 종식과 동시에 대책은 일부만 시행되다가 잠식됐다. 코로나19도 마찬가지가 될 것이라는 걱정이 앞선다.

    구체적으로 ▲교내 전파 억제를 위한 환기 시스템 개선은 얼마나 시행됐는지 ▲비대면 진료를 기다리다 사망한 사례를 보완할 방책이 있는지 ▲분절적 소통구조와 미흡한 컨트롤타워 역할 개선이 이뤄질지 ▲정치적으로 방역이 이용되는 구조를 탈피할 방법을 찾았는지 등 문제가 풀리지 않고 있다. 

    그는 “코로나19와 연관된 고령자 사망은 초기와 달리 신경 쓰지 않는 상황이 됐다.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을 생각해 대처방안을 만들어야만 한다.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백신과 치료제 관련 정책의 실효성 확보”라고 강조했다. 

    대한백신학회 회장직도 수행 중인 그는 이달 24일 서울시 구로구 엘컨벤션에서 열리는 춘계학회 주제로 코로나19 백신 관련 전반을 다룰 예정이다. 학회 차원에서 논의된 내용이 정책적 근거로 활용되는 방향으로 이어지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도 적용돼야만 하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연례화의 근거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 백신 부작용 문제로 인해 대국민 불신감이 커진 상황을 점검해 안정적 시행이 이뤄질 수있도록 근거를 쌓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마스크 의무화 해제 긍정적… 투트랙 보완책 절실 

    현재의 방역 정책으로 돌아와 그는 마스크 의무화 해제는 바람직한 결정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의료기관서 마스크 착용은 최대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엔데믹 전환시에도 코로나19 대응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 교수는 “마스크 의무화를 해제하는 것 그 자체는 바람직하다고 본다. 자율방역으로의 변화는 당연한 흐름이고 과도한 규제는 독이 된다. 하지만 보완책이 부족하다”고 진단했다. 

    마크스 정책과 관련 고위험군 대처를 위해 병원에서는 최대한 늦게 마스크를 풀되 입원진료시에는 마스크 착용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는 것이다. 

    또 겨울철 독감이 유행하는 시기가 되면 의료진을 비롯한 환자 역시 마스크 착용 문화를 형성하는 것 역시 이번에 기회를 통해 만들어질 수 있는 긍정적 변화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 교수는 “엔데믹 전환 과정에서의 방역 정책은 투트랙으로 가는 것이 현명하며 말뿐인 고위험군 대책이 아니라 견고한 방안이 설계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확진자 수가 줄어들어 안정세에 놓였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반대로 치명률은 올라가는 구조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여전히 코로나19는 기저질환자나 고령층이 확진되면 사망에 이르는 신종감염병이다.

    그는 “진료현장에서 보는 고위험군 환자의 면면을 살펴보면, 코로나19 대응책과 관련 밀접한 정보제공이 어려운 한계가 존재한다. 이를 방어하기 위해 방역당국이나 지자체의 보다 세밀한 교육체계가 형성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방역망 해제가 돼도 큰 무리가 없는 젊은 층은 브리핑 등을 통해 발표되는 내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지만, 모바일 활용이 미흡한 고령자는 정보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더딘 상황이다. 

    김 교수는 “이제 코로나19는 고위험군이 중증이나 사망에 이르지 않도록 예방적 조치를 얼마나 견고하게 하는지 달렸다. 일반군은 자율방역에 맡기면서도 고위험군에 대한 적극적 대응이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