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복귀 시급한 상황… 단체행동 중단 중증환자에게 치료 연기는 곧 '사망선고' 중증질환연합회·환자단체연합회, 각각 기자회견 열고 호소
  • ⓒ한국중증질환연합회
    ▲ ⓒ한국중증질환연합회
    환자들은 두려움, 분노, 좌절에 휩싸였다. 정부가 '전공의 복귀' 데드라인을 걸었는데도 큰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이들은 3월에 다가올 의료마비를 우려하고 있다. 

    29일 각 환자단체들은 연이어 기자회견을 열고 전공의 복귀를 호소했다. 먼저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 등 7개 단체 연합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들의 단체행동을 즉각 중단해달라고 했다. 

    김태현 한국루게릭연맹회장은 "최고의 기득권을 가지고도 의사 집단은 더 많은 것을 얻기 위해 희귀난치병 중증질환자의 생명을 볼모로 잡고 의료대란을 일으켰다"며 "의사 집단이 국민 목숨을 담보로 겁박하는데 머리를 사용한다면 시정잡배와 무엇이 다른가"라고 분노했다.

    이어 "조직폭력배와 다단계 조직보다 더한 집단"이라며 "지금도 호스피스 병동과 중환자실에서 환자들은 산소호흡기로 목숨을 유지하며 발버둥 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주 한국중증질환연합회장(암환자권익협의회장 겸직)은 "의사가 환자들을 버린 채 시간이 흘러가고 있고 조율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만은 어느 순간에도 정치적으로도, 어느 잘난 조직의 이익을 위해서도 이용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국백혈병환우회 등 9개 환자단체가 참여한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역시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공의는 사직 방식의 집단행동을 이제는 멈추고, 응급·중증환자에게 돌아와 이들이 겪는 불편과 피해, 불안부터 멈추게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중증환자는 적시에 치료를 받는 것이 생명 연장을 위해 중요하다"며 "질병의 고통과 죽음의 불안과 싸우는 것만으로도 벅찬데, 치료 연기는 '사형선고'와도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공의가 돌아와 응급·중증 환자 곁을 지키는 일에 어떤 조건을 붙여서는 안 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전공의의 어떤 주장도 국민과 환자의 이해와 공감을 얻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련병원 전공의 집단행동이 또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정부에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