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태우 소울샵 "메건리 공식입장 사실무근, 매우 유감"

온라인뉴스팀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11-28 06:04 | 수정 2014-11-28 06:11

김태우가 이끄는 소울샵엔터테인먼트(이하 '소울샵')가 메건리 공식입장에 대해 반박했다.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27일 밤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소송의 본질을 벗어나, 메건리 측에서 개인의 감정적인 일을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언론 매체를 통해 기사화 시킨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소울샵 측은" 이 모든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밝힌다"라며 "소울샵에서는 메건리의 가수 데뷔(2014년 5월15일) 이후 6개월 동안 진행된 모든 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또한, "불과 이 달 초만 해도 메건리의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하여 회의를 마쳤고, 11월말 드라마 '피노키오' OST 참여를 추진했다. 또한 12월부터 1월말까지 뮤지컬을 마친 후 3월에 두 번째 싱글앨범을 발매할 예정이었다. 이러한 계획에 대해 메건리 본인, 메건리 어머니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건은 메건리 측이 미국에서 들어온 기회를 잡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계약을 파기하려는 과정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소울샵은 "당사는 더 이상 서로를 흠집 내는 인신공격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앞으로의 입장은 법정에서의 결과로 이야기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메건리 측은 이날 "2014년 2월 말부터 김태우의 부인인 김애리가 경영이사로, 장모인 김모씨가 본부장으로 취임하면서 10여 년을 함께 일해온 기존의 경영진 전원을 퇴사시키며, 메건리가 정상적으로 데뷔할 수 없는 상황에서 데뷔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장모인 본부장과 김애리 이사는 강압적이고 부당한 대우를 했다"며 "언어폭력에 시달리던 메건리는 심한 우울증으로 6월 정신과전문의와 상담까지 받게 되었다. 김애리 이사와 본부장은 메건리 어머니와 메건리에 대해 인신공격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폭로해 파장을 예고했다.

[소울샵 메건리 공식입장 반박, 사진=소울샵엔터테인먼트]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