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百, 스타워즈 인기에 '신바람'··· 관련상품 불티

영화 ‘스타워즈7’ 개봉 앞서 선보인 제품 인기직접 제작한 상품 하루 만에 품절돼

입력 2015-12-17 08:42 | 수정 2015-12-17 09:45

▲ ⓒ연합뉴스

신세계백화점이 영화 '스타워즈7: 깨어난 포스'의 개봉에 맞춰 관련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매출효과를 누렸다.

신세계는 지난달 27일부터 디즈니와 손잡고 자사가 직접 제작한 스타워즈 상품을 판매하고 피규어·레고 등을 전시한 결과 지난 3주간 주말 매출이 지난해 대비 15.8%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최근 4년간 백화점 매출신장률이 한 자릿수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에서 고무적인 수치라고 신세계측은 전했다.

상품군별로는 주얼리·시계 48.2%, 스포츠 22.7%, 여성 패션 16.3%, 남성 패션 14.4%, 생활 11.3%의 매출 신장률을 보였다.

이번 스타워즈 마케팅에서 신세계백화점 바이어들이 직접 제작한 스타워즈 상품은 '일등공신'역할을 해냈다. 특히 스웨트 셔츠, 집업 후드 티셔츠, 반팔 티셔츠, 비니 등은 단 하루 만에 매진 사태를 빚었다.

이에 신세계는 오는 18일부터 스타워즈 관련 행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스타워즈 관련 패션 상품과 전세계 한정판 피규어 등을 체험하는 '스타워즈 레고 체험전'을 진행하고, 본점·강남점·영등포점에서는 스타워즈의 은하제국군인 스톰트루퍼 복장을 한 퍼포먼스팀이 행진할 계획이다.

홍정표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영화 스타워즈 개봉과 크리스마스를 맞아 신세계만의 노하우를 집약해 선보인 스타워즈 마케팅이 캐릭터 마니아들은 물론 가족 단위 고객까지 만족시키며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배태랑 rang041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