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G마켓, 솔로 10명중 6명 “연말 싫어, 나홀로 집에”

솔로·커플 온도차 커··· 커플 66% ‘연말 기대돼’연말 계획 1위, 솔로는 ‘집에서’(66%) 커플은 ‘여행’(30%)

입력 2015-12-28 09:26 | 수정 2015-12-28 10:49

▲ ⓒG마켓

솔로와 커플이 연말을 대하는 자세에 상반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에 따르면 연말을 앞두고 지난달 14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 간 솔로 673명과 커플 7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솔로 10명 중 6명(63%)이 '연말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한 반면 커플은 10명 중 6명(66%)이 '연말이 기다려진다'고 답했다.

솔로들의 연말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10명 중 6명(66%)이 집에서 영화나 연말 시상식 등 TV시청을 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어 친구나 직장 동료와 모임(16%)을 꼽았고, 공연 관람(11%), 여행(7%) 순으로 응답자 수가 많았다.

스스로에게 주고 싶은 연말 선물로는 솔로 응답자 중 43%가 겨울의류를 꼽았고, 1인 이동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스마트 모빌리티'(20%), 건강식품(14%), 가방·지갑(14%)가 뒤를 이었다.

반면 커플 대상으로 데이트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30%가 '여행'을 꼽아 1위에 올랐다. 연말 황금연휴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이는데 실제로 G마켓에서는 최근 한달(11/23~12/22) 동안 전체 여행상품 판매가 전년 대비 2배 이상(169%) 증가하는 등 연말 여행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어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기'는 26%로 2위를 차지했다.

선호하는 연인 선물을 묻는 질문에선 주고 싶은 선물과 받고 싶은 선물이 달랐다. 상대방에게 주고 싶은 선물 1위로 커플 남녀 모두 겨울의류(43%)를 꼽았다. 2위와 3위는 커플아이템(17%)과 가방·지갑(12%)으로 나타나는 등 주고 싶은 선물로 패션잡화를 가장 많이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정작 상대방에게 받고 싶은 선물로 남성은 노트북·카메라 등의 디지털 제품(32%)을, 여성은 커플링 등 주얼리·시계(27%)를 가장 선호했다. 

강선화 G마켓 마케팅 실장은 "솔로와 커플이 연말을 대하는 자세가 다르게 나타나는 것처럼 유통가에서도 각기 다른 고객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셀프기프트·나홀로족·여행상품 등 맞춤형 상품들을 모아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G마켓 조사가 얼마 남지 않은 연말 동안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고민 중인 고객들에게도 좋은 정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랑 rang041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