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 'G5와 프렌즈' 개발 생태계 확장 '시동'

'G5-프렌즈' 개발 환경 및 지원 프로그램 소개, "열린 생태계 구축 강화"'개발자 사이트-온라인 장터' 운영…스타트업 등 중소업체 개발자 지원 앞장

입력 2016-03-17 11:05 | 수정 2016-03-17 11:34

▲ ⓒLG전자


LG전자가 국내 개발자들에게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G5와 LG 프렌즈를 선보이는 자리를 마련한다.

LG전자는 17일 오후 2시 상암 누리꿈 스퀘어에서 'G5와 프렌즈 개발자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콘퍼런스는 LG전자와 ㈜SBS의 공동 주최와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 LG전자는 G5와 프렌즈를 소개하고 개발 환경과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 등을 소개한다. 특히 LG 프렌즈 개발자 프로그램 공개와 아이디어 공모전, 지원 프로그램을 약속하고 개발자와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을 선포할 계획이다.

더불어 LG전자는 개인과 기업 누구나 LG 프렌즈 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LG 플레이그라운드' 구축에 박차를 가할 전략이다.

이날 행사는 LG프렌즈와 VR콘텐츠 개발에 참여한 협력사의 개발 노하우 공유, 협업사례 발표, 창조에 대한 김정운 박사의 특강 등으로 진행되며 개발자와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오는 4월 개발자 사이트와 온라인 장터를 통해 LG 프렌즈를 개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와 하드웨어 개발 키트와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계획을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온라인 장터에서는 중소기업의 다양한 제품과 LG 프렌즈를 구경하고 직접 구매도 할 수 있다.

안승권 LG전자 CTO(사장)는 "LG 플레이그라운드는 G5를 넘어 향후 개발될 제품에까지 지속적으로 확대·적용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개발자와 만들어가는 동반 성장의 장을 꾸준히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jiinwo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