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매출 18.3% 성장한 6조6976억원, 영업이익 18.5% 증가한 1조828억원화장품 계열사들의 국내외 성장에 힘입어 매출 및 영업이익 견고한 성장 달성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아모레퍼시픽그룹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국내화장품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16년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3% 성장한 6조 6976억원, 영업이익은 1조828억원으로 18.5%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치약파동'과 '사드리스크'에도 흔들림없는 견교한 실적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매출 18% 성장한 5조6454억원, 영업이익 10% 증가한 8481억원을 기록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외 사업이 모두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하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8% 성장한 5조6454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10% 증가한 8481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사업은 차별화된 브랜드력 및 리테일 전문성 강화에 힘입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한 4조5억원, 영업이익은 6% 증가한 6776억원을 달성했다. 글로벌사업은 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에뛰드 등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를 기반으로 견고한 성장을 이어갔다. 글로벌 매출은 35% 성장한 1조6968억원, 영업이익은 32% 증가한 2105억원을 기록했다.

    이니스프리는 매출이 30% 성장한 7679억원, 영업이익은 56% 증가한 1965억원을 기록했다. 유통 채널 효율화 및 온라인, 면세 채널 매출 성장을 기반으로 수익성도 개선됐다.

    에뛰드 매출은 23% 성장한 3166억원, 영업이익은 1153% 증가한 295억원으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에뛰드는 성공적인 신제품(플레이 101스틱, 브라우 젤 틴트 등) 출시로 견고한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기존점 매출 성장과 더불어 온라인과 면세 채널이 매출 고성장을 견인했으며 유통 채널 효율화에 힘입어 수익성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에스쁘아는 매출은 26% 성장한 378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9억원으로 축소됐다. 에스트라는 효율적인 비용 관리를 통해 영업이익 21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대표 상품(녹차 실감, 트루싱크 염모제 등) 및 프리미엄 헤어 살롱 브랜드 ‘아윤채’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매출이 23% 성장한 793억원,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161억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