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부터 이어온 연구 성과 강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 제공할 것"
  • ⓒ아모레퍼시픽
    ▲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16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에서 '아모레퍼시픽과 테라젠이텍스 간 고객 맞춤형 유전자 공동 연구 및 사업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협약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아모레퍼시픽이 유전자 분석 전문기업인 테라젠이텍스(TheragenEtex)와 2013년부터 이어온 피부 유전자 공동 연구를 더욱 강화하고, 유전자 사업 관련 교류 가능성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체결됐다.

    양사는 그동안 해당 공동 연구를 통해 피부 특성 및 관련 유전자 연구를 진행해왔다. 6건의 특허를 공동출원하는 등 여러 성과를 이어온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이오페 브랜드의 도심 속 피부 연구 공간 '바이오랩(BIO LAB)'을 통해서도 고객에게 차별화된 피부 솔루션을 제공해왔다.

    2016년부터 IRB(Institutional Review Board, 임상시험심사위원회)의 연구 승인을 받아 고객에게 피부 유전자 결과 보고서를 발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60개의 유전자 마커 결과를 통해 도출된 피부 유전자 분석 결과를 제공받은 아모레퍼시픽의 고객은 700명이 넘는다.

    한상훈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장은 협약식을 통해 "양사가 이어온 피부 유전자 분석 공동 연구 및 비즈니스 파트너십 구축을 강화해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뜻깊다"며 "아모레퍼시픽은 유전자 맞춤형 화장품 등 더 나은 솔루션을 통해 고객의 피부 건강에 이바지해 새로운 경험 제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