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면세점 중 최다 수상‘프론티어 아시아퍼시픽 어워즈’ 시내면세점 부문“면세산업 재도약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
  • ⓒ롯데면세점
    ▲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지난 13일 '무디 데이빗 리포트'가 발표한 '2020 더 무디즈 어워드'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하루 앞선 12일에는 '2020 DFNI-프론티어 아시아퍼시픽 어워즈에서 '올해의 시내면세점' 부문에서 수상자로 선정되며 세계적 권위 면세 분야 시상식에서 연이어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영국 면세유통 전문지 '무디 다빗 리포트'가 주최하는 '더 무디 어워즈'는 총 21개 부문에 걸쳐 전 세계 142개 공항 및 기업의 운영능력, 마케팅 등을 대상으로 심사가 진행됐다.

    롯데면세점은 △베스트 디지털 마케팅/컴퍼티션 △베스트 브랜딩 광고 캠페인 △베스트 디지털팀 등 총 3개 부문의 상을 휩쓸며 면세업계 중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베스트 디지털 마케팅/컴퍼티션 상에선 롯데인터넷면세점의 세계 최고 수준의 고객 친화형 플랫폼 구축과 마케팅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베스트 브랜딩 광고 캠페인 상에서는 '냠' 캠페인의 글로벌 확장과 차별화된 'Let's Do something Fun' 마케팅이, 베스트 디지털팀 상에서는 업계 최초의 전자식 선불카드인 'LDF PAY'를 성공적으로 도입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시내면세점'의 영예를 안은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은 작년 한 해 5조7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단일 점포 기준 세계 1위 면세점의 자리를 굳건히 했다. 이번 수상은 국내 최대 규모의 VIP 휴게 공간인 '스타라운지'를 활용한 고객 참여형 행사 진행과 아모레퍼시픽과 공동 개발한 '시예누' 등 업계 단독 브랜드 입점, 업계 최초의 미래형 매장인 '스마트 스토어'를 필두로 한 디지털 혁신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글로벌 면세점 시상식에서 연이은 수상을 통해 글로벌 1위 한국 면세산업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로 면세산업이 침체 돼 있는 상황 속에서 한국 면세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