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카카오모빌리티·한진, 플랫폼 기반 '택배서비스 고도화' 맞손

카카오 T 앱에서 택배서비스 시작플랫폼 통한 사물 이동 서비스 영역 확대택배 영역 넘어 라스트마일 운송 등 신규 사업 발굴도 검토

입력 2021-07-12 09:51 | 수정 2021-07-12 09:51
카카오모빌리티가 한진과 손잡고 '플랫폼 기반 신규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카카오 T'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택배서비스 운영은 물론, 장기적으로 협업 가능한 미래 신규 사업 개발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의 이동 관련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한진의 물류자산 및 네트워크 운영 경험을 접목한다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첫 단계로 2800만의 이용자와 3만여 곳의 기업회원을 보유한 '카카오 T'에서 지난달 30일부터 택배 베타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서비스를 본격화 해 이용자 접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이용 편의성도 높인다. 카카오 T 앱 가입자라면 누구나 배송부터 물품 픽업 및 배송현황 확인, 자동결제까지 한 번에 플랫폼 하나에서 해결할 수 있다. 소화물(20kg 이하 중량, 가로·세로·높이의 합 140cm 이하 크기) 운송에 한해 단일 가격 4000원으로 일반 개인 택배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택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택배 서비스 운영 고도화를 위한 미래사업 영역에서도 협력한다. 이를 위해 ▲간선 및 집배송 운송 시 택배 근로자들의 업무 효율 증대를 위한 자율주행 기술 기반 택배차량 인프라 및 시스템 개발 ▲기사들의 운행 정보가 담긴 택배 데이터 및 AI 기술을 활용한 택배 운송 관리 시스템 구축 ▲부설 주차장 보유 건물 대상으로 무인 로봇을 활용한 건물 내 배송 구현 방안도 공동 추진한다.

아울러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기술과 한진의 물류 운영 노하우를 결합해 운송 업계의 주요 미래 전략으로 손꼽히는 라스트마일 운송 등에 대한 협력 기회도 검토할 예정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협약이 카카오 T 플랫폼에서 선보이고 있는 사물의 이동 서비스 영역을 진화시킬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택배 서비스가 카카오 T앱을 통해 생활 속 서비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