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물류도 에코박스로…롯데슈퍼, 스티로폼 '제로' 도전

SSM 최초로 콜드체인 에코박스 도입오는 30일부터 에코박스 500개 시범 운영 향후 수산 상품 배송에 확대 적용 예정

입력 2021-07-29 06:00 | 수정 2021-07-29 06:00

▲ ⓒ롯데쇼핑

유통업계의 콜드체인에도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콜드체인’은 신선식품부터 의약품 등 온도에 민감한 제품을 생산지에서 최종 소비지까지 저온을 유지하며 신선도를 지키는 저온 물류 시스템을 말한다. 

운송 과정에서 한 구간이라도 무너지면 신선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다양한 운송 단계에서도 온도 변화가 일어나지 않도록 적정 온도를 지켜주는 포장재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 지금까지 콜드체인 배송 과정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쓰였던 포장재는 가격이 저렴하면서 보냉효과가 뛰어난 ‘스티로폼’이었다.

그러나 스티로폼은 생산 과정에서만 온실가스 2600만 톤이 배출되며, 사용 후에는 500년간 썩지 않는 쓰레기를 생성하는 환경 오염의 주범이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신선식품의 배송 물량이 증가하면서 사용량도 증가하게 됐다. 이에 스티로폼의 대체 소재를 찾는 유통기업들의 친환경 행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롯데슈퍼는 SSM(기업형 슈퍼마켓) 최초로 스티로폼을 대체할 수 있는 콜드체인 박스인 ‘그리니 에코박스’를 수산물 입고 과정에 도입한다. 코로나19 백신 운송 용기로 쓰이는 ‘그리니 메디’와 신선식품 배송 용기 ‘그리니 푸드박스’를 운영중인 콜드체인 물류 스타트업 ‘에스랩아시아(S.Lab Asia)’와 업무 협약을 맺고, 30일부터 ‘그리니 에코박스’ 500개를 시범 운영한다.

플라스틱 상자 내부에 특수 원단으로 단열 처리를 한 ‘그리니 에코박스’는 스티로폼에 비해 단열 성능이 우수하여 신선도 유지 효과가 높다. 이에 얼음팩 및 드라이 아이스 등 보냉제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살균 세척을 통한 재사용이 가능해 스티로폼 박스보다 위생적이고 파손되지 않는 한 3년 이상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콜드체인 에코 박스이다.

교체 시 연간 스티로폼 소비량을 22톤 절감할 수 있으며, 납품 파트너사가 스티로폼을 구매하는 데 드는 연간 구매비용도 약 2억원 정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롯데슈퍼는 ‘그리니 에코박스’ 시범 운영 이후 ‘롯데상사’ 외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조개류, 전복류, 간편수산물 등의 수산 상품 물류 배송에 해당 박스를 적용해 스티로폼 사용률을 점차 줄여 나갈 예정이다.

롯데슈퍼 강호진 신선부문장은 “환경 보호와 지속 가능한 경영에 대한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대두되고 있다”며, “친환경 콜드체인 박스 도입을 통해 수산물 배송에 사용되는 스티로폼을 제로 수준으로 만들어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지명 기자 summ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