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슈퍼, 음식물쓰레기 발효 처리기 도입

미생물을 사용한 발효 소멸 방식의 업소용음식물처리기 16대 설치환경 보호와 함께 처리 비용 11억 가량의 절감 효과 기대연내 중-대형점 위주로 약 50개점까지 확대 운영 예정

입력 2021-04-27 06:00 | 수정 2021-04-27 06:00

▲ ⓒ롯데쇼핑

롯데슈퍼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 방식의 업소용음식물처리기 16대를 각 점포에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존에는 음식물쓰레기를 정해진 공간에 일정기간 모아두면 전문업체가 점포를 방문에 수거해가는 방식이라 작업장 및 음식물쓰레기통 주변에 악취가 발생하는 등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에 도입한 음식물처리기는 친환경 미생물을 사용해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했다.

음식물쓰레기가 미생물 발효 방식을 통해 약 24시간을 기준으로 소멸, 흰색 액체 형태로 배출되기 때문에 냄새 발생이 거의 없고, 즉시 처리가 가능해 청결 관리에도 용이하다.

점포별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에 따라 50L, 100L, 200L의 3가지 용량 타입으로 설치하였으며 롯데슈퍼는 16개 점포에 설치한 발효 방식의 음식물쓰레기 처리기를 중, 대형 점포 중심으로 연내 5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신선식품과 즉석조리식품을 운영하고 있는 롯데슈퍼에서는 연간 약 5000톤 이상의 음식물쓰레기가 배출되고 있으며, 이를 처리하기 위해 약 11억원의 비용이 수반되고 있다.

향후 롯데슈퍼 300개 점포에 음식물쓰레기 처리기 설치 시 음시물쓰레기 처리를 위한 비용을 절감함과 동시에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슈퍼 임효종 지원팀장은 “최근 음식물쓰레기 증가에 따른 환경 오염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며, “발효 방식의 음식물쓰레기 처리를 통해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