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의료인 71.8%, 디지털헬스 필요성 공감… 만성질환 관리 ‘긍정적’

보건산업진흥원, 수요 및 인식 조사… ‘건강정보 수집’ 필요성

입력 2021-10-25 10:22 | 수정 2021-10-25 10:22

▲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의료인 10명 중 7명은 디지털헬스케어 도입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만성질환 관리 효과적이며 우선 건강정보 수집 및 모니터링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세였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의료기관에 종사하는 의료인을 대상으로 디지털헬스케어 수요 및 인식조사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14일부터 6월 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하였으며, 의사와 간호사 601명이 참여했다. 설문의 주요내용은 디지털헬스케어 활용 경험, 만족도, 활용의향, 기대효과, 우려사항, 개선사항 등이다.

설문에 참여한 의료인 중 71.8%는 디지털헬스케어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질병은 만성질환으로 응답한 비율이 73.7%로 가장 높았고, 도입을 고려해볼 만한 서비스는 건강정보 수집 및 모니터링이 92.5%로 가장 높은 응답율을 보였다.

또한 디지털헬스케어 활용의 기대효과로 환자 편리성 향상(27.5%), 업무효율성 향상(18.5%), 임상적 판단 신뢰도 및 정확도 향상(12.8%)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디지털헬스케어 도입에 있어 우려사항은 오류나 의료사고 위험성(65.2%), 개인정보 보호․보안 문제(16.5%), 법․제도 위반․제제 가능성(7.2%) 순으로 집계됐다. 

디지털헬스케어 도입을 위해 개선되어야 할 사항으로는 데이터의 신뢰 및 정확성 확보(46.1%), 개인정보보호 보안체계 마련(13.6%), 의료현장 시범활용 및 확산 지원(13.6%) 순으로 조사됐다.

진흥원은 “설문조사의 결과는 디지털헬스케어 정책 수립 및 사업 추진을 위한 근거로 활용하고 의료인, 환자, 국민의 디지털헬스케어 수용도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