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아, 네덜란드서 7개월 연속 최다 판매…신차 EV6도 '기대'

네덜란드-스웨덴-영국서 10월 판매실적 상위 3위 랭크 팬데믹·반도체 품귀 속 시장위축에도 '나홀로 성장'최근 출시 전용 전기차 EV6 유럽서 꾸준한 판매 반응

입력 2021-11-14 10:34 | 수정 2021-11-14 10:48

▲ 기아 EV6. ⓒ기아

기아가 친환경차를 무기로 유럽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어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최근 전용 전기차 'EV6'를 내놓으면서 전기차 시장에서의 입지도 다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유럽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기아는 네덜란드, 스웨덴, 영국에서 지난달 기준 판매 실적 상위 3개사 안에 들었다. 이중 네덜란드에서는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반도체 품귀 현상 등 여러 악조건으로 자동차 산업 수요가 크게 줄어든 와중의 성과로 더욱 주목을 받는다.

네덜란드에서는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연속 최다 판매고를 세워 화제가 되고 있다.

네덜란드의 지난달 자동차 산업 수요는 전년 동기 대비 23.7% 감소했음에도 불구, 기아는 전년 대비 10.3% 증가하면서 상위 5개 경쟁사 중 유일하게 성장세를 보였다.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가 1056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연간 판매고는 지난 10월까지 8804대를 기록했다.

니로EV(전기차)는 지난달 658대, 10월까지는 누적 4402대를 팔았다. 이는 전기차 시장에서 최대 수준이다.

스웨덴에서는 지난 9월 처음으로 월 판매 1위를 기록한데 이어 10월에는 2571대를 판매해 자국 브랜드인 '볼보'의 뒤를 이었다. 특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포함된 준중형차 '씨드'가 1261대 팔려 월 판매 1위 차종에 올랐다.

영국에서는 지난달에 전년 대비 22.1% 증가한 7436대의 판매고를 올려 폴크스바겐, BMW에 이어 총 3위에 올랐다.

영국의 지난달 자동차 산업 수요는 24.6%나 감소했지만 기아는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기록한 것도 특이점이다. 영국에서는 지난 한 달간 2479대를 팔았으며 이 중 니로EV가 1342대를 차지했다.

여기에 지난달에는 첫 전용 전기차인 EV6가 출시되며 기대치를 더욱 높이고 있다.

EV6의 유럽 내 반응은 호의적이다. 네덜란드에서는 지난달만 284대가 팔려 전기차 시장에서 6위에 올렸으며 전체 모델 중에는 23위에 올랐다. 영국에서는 349대가 팔렸다.
박예슬 기자 ruthypak@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