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빗장 풀린 은행 대출…가계대출 총량제 연말까지 '일시적 여유'

은행들 현재 4-5%대.. 전세한도 제외에 규제 완화하나, 신용·비대면 대출 재개…국민, 전세대출 규제 완화 농협, 무주택자 주담대 검토… 우대금리 복원도 고심

입력 2021-11-24 10:27 | 수정 2021-11-24 10:35
가계대출 총량제에 가로 막혔던 은행권의 대출절벽이 허물어지고 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주춤한 데다 금융당국이 전세대출을 가계부채 총량 한도서 제외한데 따른 영향이다. 다만 이같은 여유는 '일시적'이다. 당국이 내년에는 더 센 대출 관리를 요구하고 있어서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전일부터 하나원큐아파트론, 하나원큐신용대출 등 비대면 대출 상품의 판매를 재개했다. 지난달 20일 실수요자 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을 제외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시중은행 중 가장 먼저 대출중단을 시행했던 농협은행도 내달 주택담보대출 재개를 고심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무주택자에 한해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취급할 전망이다. 

KB국민은행도 대출 규정을 느슨하게 완화했다. 지난 22일부터 전세자금대출때 일시상환도 가능하도록 했다. 국민은행은 지난달부터 전세대출금의 최소 5%를 분활상환하도록 하는 분할상환, 혼합상환 상품만 판매해왔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의 엄격한 관리 기조에 따라 전세대출 잔금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였다. 지금껏 전세대출이 대출기간동안 이자만 갚고 원금은 만기 일시상환하는 경우가 많았던 만큼 차주들의 불만이 많았다. 

또 잔금대출의 담보기준 역시 KB시세 일반평균가와 감정가액 순차적용으로 일부 완화됐다. 국민은행의 기존 잔금대출은 KB시세 또는 감정가액이었으나 지난 9월부터 분양가격으로 변경해 차주들의 잔금대출 한도는 대폭 줄었다. 

은행들은 이와 별도로 우대금리 인상도 검토 중이라 이달 중 대출자들의 금리가 낮아질 지 주목된다. 정부의 대출 옥죄기 기조에 발맞춰 대출 문턱을 높이기 위해 대출 금리를 올렸다. 반면 예금 금리는 제자리라 예대금리차가 커지며 은행만 이자수익을 올린다는 비난이 거세지자 우대금리 인상 카드를 고심하는 것이다. 

시중은행들이 대출 문턱을 낮추는 데는 가계부채 총량 관리에 여유가 생긴 탓이다. 

금융당국이 올해 4분기 전세대출을 가계대출 총량 관리 목표치(6%)에서 제외하기로 했고 집단대출을 총량관리 한도에 포함하되 잔금대출 중단사례가 없도록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각 은행들의 증가율은 4~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같은 대출 훈풍은 연말까지 국한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내년 가계대출 총량관리 목표치를 올해보다 강화한 4~5%를 목표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또 내년부터 다시 전세대출 역시 가계대출총량제에 포함돼 은행들의 대출 문턱이 다시 높아질 수밖에 없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 한도에 소폭 여유가 생긴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우대금리를 높이면 연말 가수요까지 더해져 가계대출이 크게 늘어날 수 있어  조심스러운 입장"이라고 밝혔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