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스피, 오미크론 우려에 2%대 급락 2830선 마감…연중 최저치

코스닥도 2%대 약세…환율 5.1원 내린 1187.9원에 마감

입력 2021-11-30 15:57 | 수정 2021-11-30 16:01
코스피가 2830선까지 주저앉으며 종가 기준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정기 변경일까지 겹친 탓이다. 

3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70.31포인트(2.42%) 내린 2839.01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미크론 우려에 대해 봉쇄 조치는 필요 없다고 일축하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3.39포인트(0.80%) 오른 2932.71에 출발했으나 이내 하락세로 전환, 하락폭을 키웠다.

거래 성향을 보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6367억원, 1383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7387억원 순매수했다.

거래량은 9억6775만주, 거래대금은 19조2254억원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렸다. IT서비스는 6%대, 건축제품·인터넷과카달로그소매는 5%대, 은행·출판·화장품·통신장비는 4%대 하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0.57%)를 제외한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약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전일 대비 1000원 내린 7만1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하이닉스(1.72%), 네이버(1.42%), 카카오(0.81%), LG화학(2.52%), 삼성SDI(2.96%), 현대차(2.49%), 기아(1.77%)도 내렸다.  

급락장에서도 게임빌(7.96%)은 블록체인·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새 출발한다는 소식에 강세를 보였다. 쌍방울(14.77%)도 계열사가 중국 기업과 116억원 규모 공급 계약 체결 소식에 급등했다.

상승 종목은 상한가 없이 48개, 하락 종목은 하한가 없이 874개로 집계됐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71포인트(2.69%) 내린 965.63에 장을 마감했다.

상승 종목은 상한가 2개 포함 117개, 하락 종목은 하한가 1개 포함 1310개로 집계됐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5.1원 내린 1187.9원에 마감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