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GM, 포스코케미칼과 북미 양극재 공장 추진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 가공 2024년부터 가동 계획

입력 2021-12-02 09:20 | 수정 2021-12-02 10:49

▲ GM이 포스코케미칼과 북미에 배터리용 양극재 공장을 신설한다. ⓒ한국GM

제너럴모터스(GM)와 포스코케미칼이 북미 지역에 GM의 얼티엄 전기차 플랫폼용 핵심 배터리 소재 가공을 위한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합작법인 설립계획을 발표했다. 

GM은 1일(현지시간) 포스코케미칼과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구속력 없는 계약에 서명했으며,  곧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신설 합작법인은 배터리 셀 원가의 약 40%를 차지하는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CAM) 가공을 담당한다. 신설 공장은 2024년부터 가동될 계획이며, 해당 시설의 위치는 추후 발표된다.

더그 파크스(Doug Parks) GM 글로벌 제품 개발 및 구매 부사장은 “포스코케미칼과의 협력은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빠르게 확장하고 배터리 성능, 품질, 비용 면에서 혁신을 견인하기 위한 전략의 핵심”이라며, “GM은 원자재부터 배터리 셀 제조,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지속가능하고 탄력적인 전기차 북미 공급망을 구축 중”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만들어질 공장은 GM과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과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건설 중인 GM 얼티엄셀 LLC 공장에 배터리소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GM은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개발에 350억달러(약 41조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2025년까지 전 세계에 30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고, 그 중 3분의 2 이상을 미국 시장에 출시해 전기차 분야에서 미국시장 점유율 선두를 차지한다는 목표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