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 유럽 휴대폰 업체와 '특허 라이센스 계약'

위코의 LTE 휴대폰에 대한 특허 로열티 받아올 초 TCL 특허침해 판결서도 모두 승소6G 이동통신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도 박차

입력 2021-12-02 09:22 | 수정 2021-12-02 10:06

▲ ⓒ뉴데일리 DB

LG전자가 이동통신분야 '특허 리더십'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LG전자는 최근 유럽 휴대폰 업체 위코(Wiko)의 모회사인 중국 티노(Tinno)와 'LTE 통신표준특허'에 관한 글로벌 특허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또 지난달 29일 위코를 상대로 진행 중이던 독일 소송을 취하하기로 합의했다. 표준특허란 관련 제품에서 특정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반드시 사용할 수밖에 없는 필수 기술 특허를 말한다.

이번 계약으로 향후 수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되는 위코의 LTE 휴대폰에 대한 특허 로열티가 LG전자에 지급된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 독일 만하임 지방 법원에 위코를 상대로 LTE 통신표준특허 3건에 대한 특허침해금지의 소를 제기했고, 이듬해인 2019년 3건 모두 승소 판결을 받았다. 이후 위코가 제기한 항소심서도 승소하며 독일 내 판매금지소송 재판을 사흘 앞두고 합의를 이끌어 냈다.

LG전자는 올 초 만하임 지방법원과 뒤셀도르프 지방법원에서 열린 중국 휴대폰 제조업체 TCL과의 소송에서도 승소하면서 특허침해금지 뿐만 아니라 독일 내에 이미 판매된 제품의 회수, 폐기 및 판매금지 판결도 받아냈다. 이는 지난 2019년 LG전자가 TCL을 상대로 'LTE 통신표준특허' 3건의 소를 제기한 것에 따른 결과다.

LG전자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모바일 이동통신 분야에서 표준특허를 대거 보유, 세계 시장에서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고 있다.

LG전자는 2029년경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이동통신 분야 연구 활동도 지속하고 있다. 지난 2019년 한국과학기술원과 손잡고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올 초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6G 핵심 원천기술의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8월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6G 테라헤르츠 대역을 활용해 실외에서 통신 신호를 직선거리 100m 이상 전송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조휘재 LG전자 특허센터장 상무는 "연이은 독일 소송 승소와 이번 합의를 통해 우리가 기술혁신에 쏟은 막대한 투자와 부단한 노력에 대한 가치를 인정받았다"며 "자사 특허의 무단 사용에 엄정하게 대처하면서 자사의 특허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술혁신 제품이 시장에 확산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