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앱애니 "2021년 세계 모바일 앱 지출 159조 예상"

연간 지출액 159조 원 달하는 것으로 분석돼소비자 앱 지출 주도한 분야는 모바일게임엔터테인먼트·소셜 앱 역시 큰 성장 보여

입력 2021-12-09 15:18 | 수정 2021-12-09 15:18

▲ ⓒ앱애니

올해 전 세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지출 금액이 160조 원에 근접한 역대 연간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기업 앱애니는 올해 들어 지난달 20일까지 세계 앱 소비 지출액을 토대로 연말까지 지출 예상치를 계산한 결과 올해 연간 지출액이 1350억 달러(한화 약 159조 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작년 앱 소비 지출액보다 25% 늘어난 규모다.

전체 앱 내려받기 횟수도 1400억 건을 넘겨 작년보다 8% 증가할 전망이다.

앱애니는 올해 앱 지출의 65%가 iOS용 애플 앱스토어에서 발생하겠으나 내려받기 건수는 구글 플레이스토어가 1000억 건 이상으로 오히려 앞설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 앱 지출을 주도한 분야는 모바일게임이다. iOS 매출의 60%,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의 80%가 게임에서 나왔다. 게임 분야 총 매출은 900억 달러(한화 약 105조 원)에 달한다.

올해 1∼10월 앱 지출액과 내려받기 기록을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한 결과 올해 게임 외 부문에서 가장 큰 성장을 보인 분야는 엔터테인먼트·소셜 앱이다. 앱애니는 특히 짧은 영상 앱인 틱톡의 파급 효과가 컸다고 분석했다.

틱톡은 올해 들어 세계 소비자 지출이 늘어난 순위에서 주요 앱 중 유튜브에 이어 2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틱톡 영상을 편집해주는 앱인 '캡컷'은 내려받기 부문에서 급상승 1위에 올랐다.

한편, '유튜브,' '디즈니+,' '트위치' 등 콘텐츠 스트리밍 앱 다수가 소비자 지출 증가 상위에 올랐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