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카드사, 올해 신년사 화두 '디지털 혁신·금융플랫폼 진화'

신한카드, 딥 플레이로 '라이프앤파이낸스 플랫폼' 지향국민카드, No.1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주도권 확보삼성카드, 고객·상품·채널 관점에서 시장 선도롯데카드, '디지로카(Digi LOCA)'로의 대전환우리카드, 데이터 기반 초개인화 마케팅 등

입력 2022-01-03 15:02 | 수정 2022-01-03 15:02

▲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신한카드

카드업계가 2022년 새해에는 디지털 전환을 기반으로 금융플랫폼 진화에 속도를 낸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카드사들은 디지털 전환 및 혁신에 방점을 둘 전망이다.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 우리카드 등 주요 카드사 CEO들은 이같은 화두를 신년사에 담았다.

우선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은 '딥(Deep) 플레이'를 통해 '라이프앤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서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신한카드만의 차별화된 ‘딥 플레이’ 추진을 위해 ▲ 본원적 경쟁력 극대화(P) ▲ 신성장 수익 다각화(L) ▲ 데이터와 디지털 활성화(A) ▲ 문화 대전환(Y) 등의 4대 아젠다(P.L.A.Y)를 제시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2022년을 신한카드만의 차별된 ‘딥 플레이’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강조하는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달성하는데 일조하고, 불확실성을 뛰어넘는 돌파 성장을 통한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신임 대표로 취임한 이창권 KB국민카드 사장은 “1등 카드사의 위상을 회복하고 No.1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 고객 중심 경영과 본업 핵심 경쟁력 강화 ▲ 초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대전환 ▲ 신규사업 기반확대 및 메타버스 등 新기술을 통한 미래금융 개척 ▲세상의 변화를 주도하는 ESG 선도기업 ▲ 창의적이고 빠른 조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대표이사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은 정도 경영과 변화 및 혁신을 기반으로 고객, 상품, 채널 관점에서 시장을 선도해 나가자고 신년 메시지를 전했다.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은 “모든 고민과 노력을 '고객'에 집중시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회사로 거듭나고, 본질에 집중하고 새로운 방식으로 도전해야 한다”며 “임직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롯데카드는 '디지로카(Digi LOCA)'로 대전환을 통해 새로운 미래지향 모델을 만들어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 디지로카(Digi LOCA)의 대전환 ▲ Captive LOCA(캡티브 로카) ▲ Outside-in LOCA(아웃사이드인 로카) ▲ Credit LOCA(크레딧 로카) ▲ ESG LOCA(이에스지 로카) 등 5가지 전략방향성을 제시했다.

조좌진 롯데카드 사장은 “초개인화 기반의 ‘큐레이팅 디지털 컴퍼니(Curating Digital Company)’로 전환하고, 캡티브 파트너사와의 전략적 마케팅 모델을 새롭게 정립할 것”이라며 “Outside-in 경영을 체질화하고, 신용카드사로서의 본원적 경쟁력은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로카스러운 ESG경영의 각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카드 역시 디지털 혁신을 신년 화두로 잡았다.

5대 경영전략은 ▲ 데이터 기반 초개인화 마케팅  ▲ 플랫폼 기반 서비스 혁신 ▲ 미래수익사업 확충  ▲ 리스크관리 고도화 및 내부통제 강화 ▲ ESG 경영문화 강화 등이다.

이대준 기자 ppoki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