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상장사 경영진 절반 "인플레이션 장기화 전망…주식자산 늘리겠다"

삼성증권, 언택트 써밋 회원 대상 설문 진행 결과

입력 2022-01-04 10:30 | 수정 2022-01-05 17:35
국내 상장기업 경영진(CEO·CFO)은 내년 가장 큰 고민으로 인플레이션을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이 연 매출 또는 시가총액 3000억원 이상인 기업의 CEO와 CFO를 대상으로 운영 중인 CEO·CFO 포럼과 국내 상장사 대상 비대면으로 운영 중인 언택트 써밋의 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나온 응답이다.

지난해 12월 23일~28일 총 924개 법인이 참여했던 설문에서 경영진들은 올해 가장 큰 고민으로 인플레이션(21.3%)을 꼽았다. 응답자들은 글로벌 물가 상승을 기업 경영 환경에 있어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보고 있으며, 실제로 인플레이션이 1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 경영진들도 응답자의 과반(55.6%)에 달했다.

인플레이션에 이어 '재정 지출 등 주요국의 정책 변화', '금리 인상' 등이 경영진들이 경계하는 주요 이슈로 확인됐다.

인플레이션·금리 상승으로 인한 경영 부담 중에서도 특히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원가부담'을 경영진의 66.1%가 꼽아 가장 높았다. '대출 금리 상승에 따른 자금조달 비용 증가'(14.4%)도 뒤를 이었다.

경영진 69.2%는 올해 경영 환경이 지난 해보다 좋지 않거나,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다.

경영인들은 인플레이션과 어두운 경기 전망에 대응할 투자자산으로 '투자형 자산'을 가장 선호한다고 답했다. 인플레이션에 대비해 법인 자금 투자를 확대할 자산'으로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인 53.6%가 주식·비상장주식 등의 투자형자산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채권', '구조화 상품' 등이 순위에 올랐으며 현금과 대표 안전형 자산인 금의 응답률은 각각 9.0%, 7.3%에 그쳤다.

주식 투자 지역으로는 미국 주식의 투자 비중을 늘리겠다는 응답자가 42.6%로 국내주식(37.9%)보다도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주식이 최선호 자산이었던 것에 비해 상이한 모습으로 경영진의 금융 자산 투자 판도에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영진 개인의 자산 운용은 법인 자금 운용보다 좀 더 공격적인 투자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해외 주식 확대' 응답이 전체 응답의 44.4%로 법인자산의 주식투자 니즈보다 높았으며, 투자 선호 국가로는 한국 47.6%, 미국 40.4%로 선호 지역이 양분됐다.

시장 환경이 지난해만큼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 경영진들은 자산 운용 방식에 있어 증권사·자산운용사에서 제공하는 OCIO(외부위탁운용) 서비스에 관심이 높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67.2%가 법인 자산 운용에서 OCIO 서비스를 근 2년 내에 활용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경영진이 가장 닮고 싶은 글로벌 CEO를 묻는 질문에는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가 1위로 선정됐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새로운 경영 트렌드 및 정보를 얻는 경로에 대한 질문에는 37.1%의 응답자가 CEO·CFO 포럼과 같은 법인 대상 커뮤니티를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재훈 채널영업부문장 부사장은 "코로나 팬데믹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 경영진들에게 혜안을 제시할 수 있는 트렌드와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법인고객 전용 포럼인 CEO·CFO 포럼을 한층 업그레이드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