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바로고, 500억 투자 유치 '신사업 드라이브'

입력 2022-01-13 11:20 | 수정 2022-01-13 11:55
바로고가 사모펀드(PEF) 운용사 케이스톤파트너스로부터 500억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는 최근까지 진행한 시리즈C 브릿지(Bridge) 투자의 후속 투자 성격이다. 지난해 9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한 이후 새해 시작과 함께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

바로고는 지난해 6월 11번가, CJ그룹, LB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프리미어파트너스, YG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등으로부터 유치한 80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시작으로, 12월 퍼시픽브릿지자산운용 등으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C 브릿지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바로고 관계자는 "이번 릴레이 투자 유치는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시장에서 내연의 성장과 외연 확장을 동시에 실현하고 있는 바로고의 안정성과 성장성이 높게 평가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바로고는 이번 투자 자금을 활용해 신사업 확장에 드라이브를 건다. 초연결 생태계 구축과 신사업의 확장을 위한 투자 및 인수합병(M&A)까지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8월부터 시범 서비스 중인 퀵커머스 텐고(Tengo) 사업을 본격 확대한다.

바로고 관계자는 "지난해 6월부터 현재까지 15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면서 "향후 바로고는 일상과 비즈니스에 필요한 모든 것을 연결해 상생과 성장을 지원하는 생태계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