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효성티앤씨 울산공장 화재… "13시간째 진화 중, 대응 2단계 발령"

강한 바람에 진화 어려움… 인력 650명, 장비 80대 투입

입력 2022-01-24 08:28 | 수정 2022-01-24 08:35

▲ 효성티앤씨 울산공장서 치솟는 불길 ⓒ연합뉴스

23일 오후 효성티앤씨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13시간이 지난 24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있다.

24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23일 오후 6시 55분께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 건물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초기 화재를 진압하던 직원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 건물은 지하 1층∼지상 6층, 연면적 2만7천141㎡ 규모다.

소방당국은 이 건물 공조실 지하 1층에서 시작된 불길이 덕트를 타고 건물 상층부로 확대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불은 공장 건물에서 인접한 완제품 보관 창고로 옮겨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23일 오후 6시 55분에 관할 소방서 인원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오후 10시 36분에 인접 소방서의 소방력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각각 발령했다.

또 부산·경남·경북소방본부에도 공동 대응을 요청했다.

현재까지 인력 650명, 장비 80대가 투입돼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나일론, 폴리에스터 원사, 직물·염색 가공제품 등 섬유 소재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효성티앤씨 관계자는 "소방본부에 협조하며 최선을 다해 진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