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타다 넥스트, 정규직 기사 모집

월급제·정규직·4대보험·추가 인센티브 제공

입력 2022-01-24 11:27 | 수정 2022-01-24 11:37
'타다' 운영사 VCNC가 택시운송가맹사업 자회사 '편안한이동'을 통해 서울 시내 타다 넥스트 운행에 참여할 직영운수사 드라이버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택시 면허를 보유한 드라이버와 7인승 이상의 대형승합차량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호출중개서비스 업체다.

이번 모집은 편안한이동의 직영 드라이버로 합류할 택시면허보유자 중 승합차 운전 경험자가 대상이다. 고용 형태는 월급제 정규직으로 4대보험 및 퇴직연금 가입이 가능하다.

타다는 채용된 드라이버가 2022년형 신형 스타리아를 1인 1차 운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고정 월급 외에도 매월 일정 서비스 기준을 충족한 우수 드라이버에게는 별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승객 팁은 100% 추가 지급한다.

편안한이동 관계자는 "타다 이용자에게 더욱 높은 품질의 탑승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승합차 운전 경험이 있는 드라이버분들을 적극적으로 모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