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탄 만큼만 내세요"… SK렌터카, '타고페이' 상용화

캐스퍼, GV70, 아이오닉5, EV6 등 인기 차종 구성

입력 2022-01-26 09:40 | 수정 2022-01-26 09:44
SK렌터카가 업계 최초 탄 만큼 과금하는 렌탈 상품을 본격 선보인다.

SK렌터카는 지난해 파일럿 출시를 통해 요금 산정방식 혁신을 보여준 렌털 상품 'SK렌터카 타고페이'를 고객 니즈에 맞춰 대상 차종을 확대해 정식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타고페이는 업계 최초로 고객이 탄 만큼만 이용료를 내는 새로운 방식의 요금제를 도입한 온라인 전용 렌털 상품이다. 이에 따라 주행거리가 적은 고객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앞서 SK렌터카는 지난해 11월 타고페이 파일럿 상품을 처음 선보이며 이용 고객과 시장 반응 살폈다. 그 결과 타고페이는 주말에만 차량을 이용하거나 근거리 출퇴근, 자녀의 등·하교 및 쇼핑이나 여가 생활을 위한 세컨드 카 용도로 연간 주행거리가 짧은 고객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았다.

파일럿 운영으로 파악한 고객 니즈를 바탕으로 SK렌터카는 타고페이를 전날 정식 출시하고 본격 상용화에 나섰다.

고객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차량을 선택할 수 있도록 캐스퍼, GV70, 아이오닉5, EV6 등 차종을 확대했으며, 향후 더 다양한 차종을 도입할 계획이다.

월 렌털료는 차량별 기본료에 주행거리 요금을 더해 책정된다. 예를 들어 EV6의 경우 월 기본료 29만9000원, 1km 주행거리 요금 600원이다.

월 500km 주행 시 총 60만원으로 하루 2만원이 안 되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최신 전기차를 경험할 수 있다. 요금은 SK렌터카의 자동차 종합 관리 솔루션 '스마트링크'를 통해 실제 주행거리를 기반으로 정확하게 산출된다. 이외에도 자사 차량 관리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케어'로 차량 상태, 주행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방문 점검도 신청이 가능하다.

SK렌터카 관계자는 "타고페이를 비롯해 초기 비용 부담 없이 신차를 탈 수 있는 '신차 장기렌터카', '중고차 장기렌터카' 등 풍부한 온라인 렌털 상품 라인업으로 고객에게 다채로운 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에 새로움과 다채로움을 더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