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일렉트릭, 전력변환 기업 '플라스포' 지분 61.8% 인수

228억원 투자, 친환경 전력사업 강화

입력 2022-02-04 15:34 | 수정 2022-02-04 15:38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계열사 현대일렉트릭이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력변환장치 전문 기업 '플라스포'를 인수한다.

현대일렉트릭은 4일 플라스포 지분 61.8%를 228억7000만 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 본계약은 이달 중 체결 예정이다.

현대일렉트릭은 기존 주주가 보유한 구주 53.8%를 인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추가 지분을 취득해 플라스포의 경영권을 확보한다.

지난 2001년 설립된 플라스포는 신재생에너지용 전력변환장치를 비롯해 태양광 발전 및 에너지 관리 솔루션 사업 등을 영위하는 회사로 태양광과 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발전 사업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과 오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현대일렉트릭은 그린뉴딜의 핵심설비로 손꼽히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ESS는 전력을 저장장치에 담아두었다가 전기가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현대일렉트릭은 플라스포의 전력변환장치와 연계한 독자적인 ESS 개발을 통해 대규모 발주가 예상되는 민간 및 공공 ESS 보급 사업과 함께 북미, 유럽 등 해외의 분산형 전원 시장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에너지솔루션 분야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자사의 지능형 에너지솔루션인 인티그릭에 플라스포가 보유한 풍력 및 태양광, 연료전지 등 신재생 에너지의 발전 기술 노하우를 결합, 전력 분야의 차세대 시장으로 떠오르는 신재생에너지 솔루션 사업 선점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양사 간 긴밀한 기술협력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 및 ESS 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것"이라며 "이외에도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탄소중립 시대 다양한 분야에서 친환경 전력사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